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脫백화점 가속에...'특약매입' 다시 화두로

입점매장 재고·비용 부담 떠안아
고객 유인할 대대적 할인 불가능
80% 육박 백화점 3사 특약매입
미지근한 코리아세일페스타 불러
"단발성 아닌 직매입 확대" 힘받아

  • 박형윤 기자
  • 2019-10-09 17:16:41
  • 시황
脫백화점 가속에...'특약매입' 다시 화두로

“도도한 아웃도어 브랜드인 디스커버리가 신발 편집숍인 ABC 마트에 들어간다. 상징적인 일이다. 백화점 입점이 꿈이었다면 이제는 ‘무신사’ 등 편집숍 입점이 꿈이 된 시대다.(패션업계 관계자)”

최근 삼성물산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는 세컨드 브랜드를‘구호플러스’를 온라인 전용으로 론칭했고 남성복 브랜드 ‘엠비오’와 ‘빈폴키즈’도 앞다퉈 전환했다. 올 3월에는 LF가 ‘헤지스액세서리’의 세컨 브랜드 ‘HSD’를 온라인을 통해 선보였고, 앞서 온라인으로 전환한 ‘일꼬르소’ ‘질바이스튜어트’ 매출은 연평균 50% 이상 신장했다. 신원은 얼마 전 여성을 타깃으로 온라인 전용 브랜드 ‘지나식스’를 론칭하고 백화점이 아닌 W컨셉, 29CM 등 온라인 편집숍에 순차 입점할 계획이다. 유아동 전문 쁘띠엘린 브랜드도 백화점에서 일부 퇴점했으며 키즈 브랜드 제로투세븐의 알퐁소는 신규 키즈 라인을 온라인 전용으로만 내놓았다.

탈(脫) 백화점이 패션업계의 생존 방정식으로 고착화되고 있다. 패션업계 큰 손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가 온라인 구매의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른 가운데, 외상으로 물건을 납품하고 수수료를 뗀 판매대금을 받는 한국만의 ‘특약매입’ 방식의 백화점 입점이 재고 반품 부담을 떠안을뿐더러 고정비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해 더 이상 매력적이기 않기 때문이다. 이로써 패션업계는 자사 온라인몰을 강화하거나 직매입 방식의 편집숍 입점을 확대하는 추세다. 내달 열리는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코리아세일페스타’를 앞두고 특약매입 방식이 다시 화두에 오르면서 직매입 방식으로 백화점 입점 계약 방식이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특약매입이란 백화점이 매입한 상품 중 판매되지 아니한 상품을 반품할 수 있는 조건으로 납품업자로부터 상품을 외상 매입하고 상품 판매 후 수수료를 공제한 상품판매대금을 납품업자에게 지급하는 형태의 거래다. 특약매입은 우리나라 백화점 3사의 거래 비중의 최대 80%에 달한다. 반면 직매입 비중은 10%도 미치지 못한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특약매입은 재고 부담에 대한 리스크가 크고 판매점원 급여, 인테리어 비용, 매장관리 비용 등도 모두 입점업체가 부담해야 하는 방식”이라며 “요즘 같은 패션 침체기엔 특약매입 방식으로 백화점에 입점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반면 직매입은 백화점에 납품만 하게 되면 판매는 백화점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입점업체의 자금부담이 확연히 줄어든다. 이 때문에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 등에서 직매입 방식 확대를 백화점 3사에 권고하고 있지만 강제성이 없어 직매입 비중은 사실상 제자리 걸음이다.

이 때문에 패션업계는 ‘백화점 입점 매장을 늘리겠다’는 기존의 포트폴리오를 대폭 수정해 자사몰을 론칭하고 편집숍 입점을 확대하고 있다. 특약매입을 줄여야만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살 것이란 목소리도 나온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블랙프라이데이의 할인율은 기본 50% 정도 되는 데 이는 미국의 백화점 입점 방식이 직매입 방식이기 때문”이라며 “직매입을 해야 판매, 재고 관리 등을 백화점이 담당한다. 그래서 대대적인 할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리아세일페스타가 흥행이 잘 안되는 이유는 할인율이 블랙프라이데이만큼 크지 않아서다”라며 “할인율을 높이기 위해서라면 직매입 방식 확대가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미국 백화점의 직매입 비율은 최대 90%, 영국과 프랑스도 70%에 육박한다.

물론 국내 백화점들도 유명브랜드 이월 상품을 직매입해 할인율을 높이는 오프 프라이스 스토어를 내놓고 있지만 ‘단발성’에 그친다. 백화점 업계 관계자는 “백화점에 부담이 되는 직매입 방식을 단숨에 늘릴 수 없다”며 “유통업체에서도 고심하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100% 직매입 방식으로 덩치를 키운 온라인 편집숍 등이 유명세를 이용해 직매입 방식을 줄이며 ‘백화점 행세’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일부 오프라인 편집숍에서 직매입을 줄이고 특약매입 비중을 늘리고 있다”며 “인지도가 높은 편집숍이 백화점 대신 갑의 위치에 오르고 있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