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클래식과 무용의 특별한 만남

바이올리니스트 레핀·발레리나 자하로바
러시아 예술가 부부, 26일 내한 합동공연

  • 김현진 기자
  • 2019-10-09 11:42:42
클래식과 무용의 특별한 만남
바이올리니스트 바딤 레핀(왼쪽)과 발레니라 스베틀라나 자하로바. /사진제공=롯데문화재단

바이올리니스트와 발레리나가 만나는, 음악과 무용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펼쳐진다. 러시아의 예술가 커플인 바이올리니스트 바딤 레핀과 발레니라 스베틀라나 자하로바의 무대다.

오는 26일과 27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레핀과 자하로바의 내한 공연에는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 글라주노프 ‘라이몬다’ 중 ‘아다지오’를 비롯해 다채로운 클래식 음악과 섬세한 발레 무대를 만날 수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레핀은 1989년 만 열일곱의 나이로 퀸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후 화려한 테크닉과 정밀한 연주를 앞세워 승승장구했으며, 이미 여러 차례 한국에 내한해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뮤지션이다. 볼쇼이 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유명한 자하로바는 2005년 브누아 드 라 당스 최우수 여성 무용가상을 수상했으며, 무용수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지위인 ‘프리마 발레리나 아졸루타’라는 칭호를 받는 등 이 시대 최고의 발레리나로 꼽힌다.

아내의 몸짓을 누구보다 섬세하게 읽어내는 남편, 그리고 남편의 영혼을 누구보다 풍부하게 표현해내는 아내가 따로 또 같이 무대 위에 그림과 같은 장면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자하로바는 세계 굴지의 마린스키 발레단과 볼쇼이 발레단에서 최정상 발레리나로 수년간 활동하고 있으며, 레핀과의 결혼에서 사랑스런 딸을 얻은 후에도 발레리나로서 지금까지보다 더 높은 무대에 올랐다.

이번 공연에서 선보일 유머가 넘치는 바치니 ‘요정의 춤’, 고전의 우아함을 보여주는 ‘라이몬다’ 등은 현재 전성기에 놓인 자하로바의 매력을 한껏 느껴볼 수 있는 작품들이다. 티켓가격은 4만~15만원.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