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대 국감서 '野 조국 딸 vs 與 나경원 아들' 공방

  • 한동훈 기자
  • 2019-10-10 13:12:25
  • 사회일반
서울대 국감서 '野 조국 딸 vs 與 나경원 아들' 공방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서울대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여당 의원들이 조 장관 딸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과 장학금 의혹을 제기하자 야당 의원들은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작성 특혜 의혹으로 맞불을 놓았다.

전희경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의 딸) 조민 씨는 최근 방송에 나와 인터넷에서 공고를 보고 ‘내가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턴에 지원했다’고 하는데 서울대 인권센터 자료를 보니 (조민씨가 봤다는) 해당 공고 내용이 없었다”며 “서울대에서 고교생 인턴을 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다. 오 총장은 “흔한 것은 아니지만 이공계의 경우 고교생들이 학교 와서 실험을 같이하고 논문 내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는 조국 장관, 한인섭 교수 등이 중심이 돼 만들었고 그 곳에서 조 장관 딸이 인턴으로 활동했다 ”며 “이 정도면 공익인권법센터가 아니라 사익인권법센터”라고 비판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합격한 이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휴학할 때 제출한 병원 진단서를 문제 삼았다. 곽 의원은 “조 장관 딸이 2014년 9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합격 통보를 받은 다음 날에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질병휴학신청서를 제출하면서 진단서를 첨부했다”며 “진단서 내용을 보면 병명, 진단번호도 하나도 없이 완전 백지상태이고 진단일자만 나오는데 위조된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연수 서울대병원 원장은 “양식은 서울대병원 진단서가 맞다고 보지만 (위조 여부는) 확인이 어렵다”고 답했다.

조 장관 딸의 환경대학원 장학금 수령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현아 한국당 의원은 장학금 지급 기록이 남아 있지 않은 데 대해 “어떤 기준이든 간에 활자화됐든 아니든 장학금 신청기록, 추천자, 선정이유에 대해서는 기록이 남아 있어야 한다”며 “왜 이런 것이 떳떳하게 운영이 되지 않느냐”고 질타했다.

민주당은 야당의 의혹 제기에 나경원 원대대표 아들 김모 씨의 실험보고서 제1저자 논란으로 공세에 나섰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유력정치인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을 만드는 일을 했다. 그것을 외국 대학에 낼 때 논문 포스터를 내고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어서 내보내 줬다”며 “여기에 대해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경미 민주당 의원도 “연구를 계속한 윤 교수가 아이디어를 제공했을 것”이라며 “만약 김모 군이 전적으로 했다면 윤 모 교수가 무임승차했다는 모순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를 하는데 연구윤리심의(IRB)를 받지 않은 것도 문제”라며 “아들이 방학 중 서울에 머무는 기간에 반드시 실험을 해야 한다고 유력정치인이 촉박하게 부탁을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IRB를 건너뛰었을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