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신용현 의원 “100억원 투입된 이공계 정부 연구 논문이 자녀 스펙 쌓기로 활용돼”

2007년~2017년 총 24건 논문에 교수 미성년 자녀가 공저자 등록
“부당한 논문 저자 표시는 명백한 연구 부정 행위”

신용현 의원 “100억원 투입된 이공계 정부 연구 논문이 자녀 스펙 쌓기로 활용돼”

최근 의과대학 교수들이 정부지원 연구사업 논문에 자신의 자녀 이름을 올린 것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공계에서도 정부 지원 연구사업 논문에 자녀를 공저자로 올리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제출받은 ‘과기부 지원 사업 중 2007년 이후 교수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한 논문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07년부터 2017년까지 총 24건의 논문에 교수 미성년 자녀가 공저자로 등재된 것이 확인됐다.

교수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재한 논문 24건은 한국연구재단 등에 의해 재조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연구재단 등은 재조사 결과 24건 중 3건은 적절한 공저자 등록이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나머지 21건에 대해서는 정부 요청에 따라 각 대학에서 재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논문 등에 투입된 국가 예산은 현재까지 1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신용현 의원은 “국가 예산이 투입된 연구개발 논문 공저자에 자신의 자녀 이름을 부당하게 올린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칙’ 3조에 따르면 부당한 논문저자표시는 명백한 연구 부정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 의원은 “조사 결과에 대해 과기부와 한국연구재단 등 당국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국감을 통해 정부 지원 연구사업 전반에 드러난 자녀 스펙 쌓아주기 관행에 대해 면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