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바이든 “트럼프, 탄핵당해야 마땅하다”

트럼프 “바이든, 탄해 요구하는 것 보니 한심해”

  • 정아임 기자
  • 2019-10-10 08:44:20

트럼프, 탄핵, 우크라이나, 바이든

바이든 “트럼프, 탄핵당해야 마땅하다”
민주당의 대선 경선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 탄핵당해야 한다”고 언급했다./연합뉴스

민주당의 대선 경선 유력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탄핵당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 방송,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뉴햄프셔주 로체스터에서 열린 집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의 조사에 응하기를 거부하고 정의를 방해함으로써, 그의 말과 행동으로, 자신을 기소했다”며 “그는 이미 세계와 미 국민이 모두 지켜보는 가운데 자신에게 유죄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바이든은 “트럼프는 취임 선서를 위반했고, 이 나라를 배신했으며 탄핵 행위를 저질렀다”며 “우리의 헌법, 민주주의, 기본적인 진실성을 지키기 위해 그는 탄핵당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모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가 헌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하면서 “그가 그것을 모면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이 나라는 나쁜 행동을 처벌할 수단과 힘, 정치적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 대통령”이라며 “그는 우리를 비웃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의 집회가 끝나기도 전에 트위터를 통해 즉각 반박했다. 그는 트윗에서 “아들 헌터와 함께, 결국 미국 납세자들에게 피해를 줘 최소한 두 나라에서 수백만 달러를 갈취한, 졸린 조 바이든이 나의 탄핵을 요구하는 것을 보니 한심하다”며 “조의 실패하는 캠페인은 그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바이든도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려 “봐줘서 고맙다”면서 “의회를 방해하지 말라. 선서를 지키라. 헌법을 존중하라”고 반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행정명령 서명식에서도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의 아들이 우크라이나와 중국에서 에너지 사업으로 돈을 번 것을 거론하고, 바이든은 추락하고 있다”면서 “그가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탄핵 조사와 관련, 자신과 공화당은 “매우 나쁘게 대우받고 있다”면서 “공화당이 공평한 기회를 얻는다면 조사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