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검찰, 각 검찰청에 수사공보 전담하는 ‘전문공보관’ 도입

검찰, 각 검찰청에 수사공보 전담하는 ‘전문공보관’ 도입

대검찰청은 피의자 인권보호를 위해 기존 수사담당자가 전담하던 공보 업무를 전문공보관을 신설해 맡기겠다고 10일 밝혔다.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전문공보관 제도를 통해 검찰의 수사와 공보를 명확히 분리해 수사보안이 강화되고 국민의 알권리도 충실히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검찰은 사건관계인의 명예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획기적 조치와 제도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공보 수요가 많은 서울중앙지검은 차장급 검사에 전문공보관을 맡기고 그 외 검찰청은 현재 운영 중인 인권감독관을 전문공보관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법무부 등 관계부처와 직제개편안을 조만간 논의할 방침이다.

검찰의 이번 조치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수사와 관련해 여당이 인권침해 소지가 있다고 지적한 것을 반영한 걸로 풀이된다. 여당은 그간 검찰이 고의로 정 교수의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등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해왔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