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키움 박병호 홈런 포함 3안타…SK 나와

준PO 4차전 LG에 10대5, 3승1패로 PO행
키움, 14일부터 SK와 ‘리턴매치’

  • 양준호 기자
  • 2019-10-10 23:09:26
  • 스포츠
키움 박병호 홈런 포함 3안타…SK 나와
키움 4번 타자 박병호가 10일 LG와의 KBO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8회 2타점 쐐기 적시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가 2019 프로야구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3승)에서 한국시리즈행 티켓을 다툰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5전3승)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0대5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3승1패로 시리즈를 따낸 정규리그 3위 키움은 2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정규리그 2위 SK를 만나게 됐다. 플레이오프 1차전은 오는 14일 SK 홈구장인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다. 키움은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도 SK를 만나 2승3패로 졌다. 1년 만에 똑같은 무대에서 설욕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 정규리그 4위 LG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나선 가을 무대에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통과한 데 만족해야 했다.

2연승 뒤 1패로 기세가 꺾였던 키움은 1회 초 4번 타자 박병호의 비거리 135m짜리 솔로 홈런 등으로 2점을 뽑으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상대 선발 임찬규의 커브를 놓치지 않았다. 박병호는 1·2차전에 이어 4차전에서도 홈런포를 가동하며 준플레이오프 통산 최다 홈런(8개) 신기록을 작성했다.

3대5로 뒤진 6회에는 대타 박동원의 2타점 동점 2루타가 터졌고 7회 제리 샌즈가 우전 적시타를 쳐 서건창을 홈으로 불러들이며 6대5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8회에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2사 뒤에 4점을 뽑는 집중력이 빛났다. 김혜성의 안타와 서건창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2루에서 2번 타자 김하성이 2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이정후의 볼넷으로 이어진 1·3루에서는 박병호가 바뀐 투수 송은범을 상대로 적시타를 때렸다. 이때 중견수 실책이 겹쳐 1루 주자까지 홈을 밟았다. 박병호는 3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2볼넷으로 4번 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키움 마운드는 첫 가을야구에 나선 선발 최원태가 1이닝 20구 만에 4실점 한 뒤 강판됐지만 이후 무려 9명의 투수가 구원 등판하며 단 1실점으로 막아내 승리를 지켜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