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으라차차 만수로' 이시영, “일리야-후안 사이에서 마음이 흔들려요” 팬심 폭발

  • 최재경 기자
  • 2019-10-11 01:35:47
  • TV·방송
배우 이시영이 선수들을 향한 팬심 폭발로 위험한 사각관계를 예고했다.

'으라차차 만수로' 이시영, “일리야-후안 사이에서 마음이 흔들려요” 팬심 폭발
/사진=KBS_으라차차 만수로

오늘 11일(금)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15회에서는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보드진이 새 시즌을 앞두고 영국에 다시 모여 준비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런던에 먼저 도착한 구단주 김수로와 박문성, 럭키는 헤밍웨이가 단골이었던 200년 역사를 자랑하는 펍에서 템즈강을 내려다보며 시즌 준비 회의에 돌입했다. 첼시 로버스 트라이얼에서 수많은 선수들이 몰리며 높은 경쟁력을 보였던 만큼, 보드진은 밝은 전망을 그리며 뉴페이스에 대한 기대와 리그 승격의 희망을 품고 야간 훈련장으로 향했다.

선수들 각자가 직업을 따로 갖고 있는 만큼 퇴근 후 늦은 시간에 훈련장에 모였지만, 모두가 지친 기색 없이 뜨거운 열정으로 연습모드에 돌입했다고 한다. 그러한 가운데, 촬영 스케쥴 때문에 뒤늦게 훈련장에 합류한 총괄이사 이시영은 도착하자마자 숨도 고르기 전에 “일리야는 어딨어요?”라며 지독한 팬심을 다시 드러냈다고.

그러나 그것은 예상치 못한 서막의 시작에 불과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이시영은 가방에 달린 열쇠고리를 보이며 “선수들에게 선물 받은 분 있어요? 이 열쇠고리는 우리의 에이스 후안이 한국 전지훈련 왔을 때 선물해준 것”이라며 자랑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앞서 이시영은 후안을 보고 “어떻게 이런 비주얼이 우리 구단에 있느냐”며 감탄을 쏟아낸 바 있다.

김수로는 선물을 받지 못한 서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지만, 이시영은 구단주의 속도 모른 채 “저, 일리야랑 후안 사이에서 되게 흔들려요”라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고. 결국 질투심이 폭발한 김수로는 급기야 “후안(후환)이 두려울 거야”라며 위험한 사각관계를 암시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구단주를 더 폭발하게 만든 큰 사건(?)이 곧이어 벌어졌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시즌 첫 경기를 위해 경기장을 찾은 후안이 이시영에게 “첫 골은 너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며 팬심 저격 멘트를 날린 것. 심쿵한 이시영이 폭풍 감동에 빠진 바로 그때, 가슴에 ‘SEOUL’(서울)이 크게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일리야가 위풍당당하게 등장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과연 이시영의 애틋한 팬심은 어디로 향하게 될지, 첼시 로버스 내에서 벌어진 스포츠 치정극 ‘위험한 로버스’의 전말은 오늘 11일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은 축구 국가대표팀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전 중계방송으로 밤 10시 35분에 시청자를 찾는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