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홍콩 시위 지지하든 반대하든"…애플·블리자드·NBA '수난시대'

NBA 구단단장 홍콩시위 지지발언에
CCTV, NBA 중계 즉각 잠정중단 발표
블리자드, 게이머 홍콩 지지발언에
대회 출전 박탈하자 美에서 '뭇매'
애플도 홍콩경찰 추적 앱 퇴출시켜

'홍콩 시위 지지하든 반대하든'…애플·블리자드·NBA '수난시대'
지난 8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미국프로농구(NBA) 기념품 매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NBA 휴스턴로키츠의 대릴 모레이 단장의 홍콩 시위 지지 트윗으로 중국 내 파문이 커지자 중국중앙방송(CCTV)은 이날 스포츠채널에서 NBA 경기 중계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베이징=AP연합뉴스

애플과 액티비전 블리자드, 미국프로농구(NBA) 등이 최근 잇따라 홍콩 시위 여파로 수난을 겪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수난은 NBA 휴스턴 로키츠에서 시작됐다. 이 구단의 대릴 모리 단장이 홍콩 시위에 지지를 표명했다 중국 기업들의 ‘스폰서 중단’ 등 역풍을 맞았다. 모리 단장은 지난 6일 트위터에 “자유를 위한 싸움, 홍콩을 지지한다”라고 밝히자 이 구단의 스폰서인 운동복 업체 리닝과 상하이푸둥개발은행 카드 부문이 협력 중단을 선언했다. 애덤 실버 NBA 총재도 7일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표현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다는 점과 관련해 모리 단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후폭풍으로 8일 중국 관영 CCTV는 스포츠 채널에서 NBA 프리시즌 경기 중계를 즉각 잠정중단하고 NBA와의 모든 협력을 재검토하겠다고 발표했다. CCTV는 “국가 주권과 사회 안정에 도전하는 어떤 언론도 언론 자유의 범위에 들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비디오게임 회사 액티비전 블리자드는 홍콩 시위와 관련해 미국에서 홍역을 치르고 있다. 홍콩 출신의 ‘하스스톤’ 게이머인 블리츠청(청응와이)이 지난달 진행한 한 인터뷰에서 홍콩 해방이 ‘우리 시대의 혁명’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블리자드는 1년간 블리츠청의 하스스톤 대회 출전 자격을 박탈하고 대회 상금을 몰수했다. 하지만 블리자드는 중국을 옹호했다며 미국에서 역풍을 맞았다. 론 와이든 민주당 상원의원은 “블리자드는 중국 공산당을 기쁘게 하기 위해 창피를 당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트위터에 썼다. CNBC는 9일 미국 웹 콘텐츠 평가 및 토론 사이트 레딧의 첫 페이지가 이 주제로 도배되는 등 인터넷상에 반(反)블리자드 정서가 확산했다고 전했다.

시가총액 1위 기업 애플도 논란을 피해 가지 못했다. 8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홍콩 시위대가 경찰의 위치를 추적하는 데 쓰는 앱 ‘HK맵.라이브’를 앱스토어에 놔둔 것을 비판하자 애플은 9일 이 앱을 앱스토어에서 퇴출시켰다. 애플은 HK맵.라이브를 앱스토어에서 내리며 이 앱이 홍콩 경찰과 거주자들을 위태롭게 하는 방식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CNBC는 “애플이나 블리자드, NBA는 각각 중국의 분노에 대처하는 방법이 달랐지만 모두 중국의 의도에 굴복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