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SKT, 美 컴캐스트와 e스포츠기업 '로그인'

'T1' 설립…게임중계 등 사업 추진

  • 임진혁 기자
  • 2019-10-11 11:47:25
  • 바이오&ICT
SKT, 美 컴캐스트와 e스포츠기업 '로그인'
SK텔레콤 T1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의 프로 선수들이 지난 8일 인천공항에서 ‘월드챔피언십’ 참가를 앞두고 승리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미 컴캐스트와 손잡고 글로벌 e스포츠전문기업 출범시켰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017670)이 미국 미디어·엔터테인먼트그룹 컴캐스트와 손잡고 e스포츠팀 ‘T1’을 활용한 게임 중계와 광고, 관련 상품 판매와 패션 사업 등 신사업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컴캐스트와 ‘SK텔레콤CS T1’을 설립했다고 11일 밝혔다. 합작사 최대주주는 약 55% 지분을 보유한 SK텔레콤으로 컴캐스트와 미국계 펀드 하이랜드캐피탈이 총 4,100만달러(약 492억원)를 투자해 2·3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양사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전시 ‘MWC 2019’에서 e스포츠 사업 전반에 걸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합작 회사 설립을 추진해왔다.

T1의 글로벌 본사는 서울에 두고 T1 신규 사업 발굴과 아시아 구단 운영, 전문 콘텐츠 제작을 맡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T1 웨스트’ 지사는 북미 구단 운영을 맡는다.

SK텔레콤과 컴캐스트는 T1 설립 초기에 각사가 보유한 네트워크,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5세대(5G), 콘텐츠 제작 역량 등을 활용해 전 세계 e스포츠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T1’ 브랜드와 지적재산권을 활용해 전 세계 4억명에 육박하는 e스포츠 팬과 시청자를 대상으로 게임 관련 상품 판매와 패션 사업, 스폰서십·광고·중계권 등 신규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e스포츠 팀은 기존 3개 팀에서 총 7개 종목 10개 팀으로 확대한다. 한국에서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하스스톤, 도타2, 포트나이트, 에이펙스 레전드 등 6개 팀이, 미국에서 슈퍼 스매시 브라더스, 하스스톤, 포트나이트, 에이펙스 레전드 등 4개 팀이 활동한다.

SK텔레콤의 한 관계자는 “글로벌 미디어·통신 선두 기업 간 첫 합작 사례”라며 “SK텔레콤의 e스포츠 경쟁력을 기반으로 대규모 해외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