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동맹배신' 비판에…트럼프, 터키- 쿠르드 중재 시사

국제사회 비난·공화당 압박에
"여러 옵션 중 중재 가장 선호"
유엔안보리에선 美·러 반대로
터키 규탄 공동성명 채택 불발

  • 박성규 기자
  • 2019-10-11 17:13:46
  • 정치·사회
'동맹배신' 비판에…트럼프, 터키- 쿠르드 중재 시사
10일(현지시간) 터키 국경마을인 악차칼레에 거주하는 여성들이 터키의 미사일 공격을 피하기 위해 서둘러 집을 나서고 있다./악차칼레=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의 시리아 국경 지역에 대한 군사공격을 중지시키기 위해 중재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처음으로 시사했다. 국제사회가 터키의 군사작전을 강력하게 비난하고 있고 친정인 공화당 내부에서조차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함께 싸운 쿠르드족의 피해를 그냥 두고 보는 것에 대해 배신행위라며 압박하자 수세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국면 전환을 위해 적극 대응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오후(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군사적으로 이기는 방법, 경제제재로 터키를 공격하는 방법, 터키와 쿠르드 간 합의를 중재하는 방법 등 터키 대응에 세 가지 선택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내놓은 방안 가운데 중재를 가장 선호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AFP는 미국 관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관들에게 터키와 쿠르드 군대 간 정전합의 중재를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중재 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에 경제적으로 매우 강력한 것을 하는 선택이 있다”며 경제적 제재를 통해 터키를 압박할 수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다만 “미국민들은 우리가 군사력을 갖고 (시리아로) 되돌아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군사 개입에는 나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강조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중재에 나서는 한편 터키가 미국의 뜻에 반하는 행동을 할 경우 경제제재 카드로 터키를 압박하겠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개입으로 입장을 바꾼 가장 큰 이유는 내외부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데 있다. 프랑스 등 유럽 주요국들은 쿠르드족에 대한 터키의 군사작전이 서방의 IS 격퇴전을 위험에 빠뜨리고 대량 난민 사태를 촉발할 수 있다며 터키의 군사작전을 묵인한 트럼프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트럼프의 지지세력인 공화당도 시리아에서의 미군 철수는 동맹 쿠르드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크리스 반 홀렌 상원의원은 시리아를 침공한 터키를 제재하는 법안에 합의한 상태다. 하원에서는 수십 명의 공화당 의원들이 터키에 대한 제재를 부과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터키의 군사행동 중단을 요구하는 성명을 채택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소집됐지만 미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공동성명 채택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