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부라더시스터' 이만기 "20대로 돌아가면 다시는 씨름 안해"

  • 김주희 기자
  • 2019-10-12 00:20:01
  • TV·방송
12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부라더시스터>에서는 지난 11회 방송에 이어 ‘모래판 위의 황제’ 이민기가 출연해 20대로 돌아간다면 “씨름을 다시 안 할 것”이라고 폭탄 발언을 한 사연이 공개된다.

'부라더시스터' 이만기 '20대로 돌아가면 다시는 씨름 안해'
사진=TV CHOSUN

MC 강호동은 넘치는 예능감을 뽐내는 홍자의 오빠가 그동안 다양한 직업을 거쳐 간 것을 언급하며, 이만기에게 “씨름선수, 대학교수, 방송인, 정치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해보니 어떻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만기는 “그 물이 그 물입니다”라고 솔직하게 대답해 출연자들을 빵터지게 했다. 이어 그는 “20대로 돌아간다면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씨름은 다시 안 한다!”라고 말해 출연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또 이만기는 “두 가지를 머릿속에서 없애버리고 싶다”라며 “한 가지는 씨름에서 강호동에게 진 것, 다른 하나는 선거에 나가서 떨어진 것”이라며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MC 이상민이 “두 가지 중에 어떤 게 더 잊고 싶으냐”라고 짓궂은 질문을 던졌고, 이만기가 어떤 대답을 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이만기가 “홍자의 노래를 들은 적이 없다”라고 하자 홍자가 가왕 조용필의 노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의 한 소절 불러 출연자들을 숨죽이게 했다. 홍자의 노래를 들은 이만기는 “용필이 형보다 훨씬 낫네!”라고 말하며 평소 친분이 있는 조용필보다 홍자의 노래가 더 감미롭다고 극찬해 ‘대세 홍자’임을 입증했다. 강호동이 이를 듣고 “아무리 조용필 선생님이랑 친하다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안절부절못해 출연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만기는 “조용필 형님을 마산에서 만났을 때 직접 노래를 배웠다”라며 조용필의 ‘허공’을 부르며 화답해 의외의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보다 더 솔직할 수 없는 이만기의 거침없는 입담은 12일 토요일 밤 10시 50분 TV CHOSUN <부라더시스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