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 설리 사망, 극단적 선택 추정 "평소 우울증 앓았다"

  • 김진선 기자
  • 2019-10-14 17:46:35
  • 사회일반
[종합] 설리 사망, 극단적 선택 추정 '평소 우울증 앓았다'
설리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아이돌 f(x)로 활동했던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14일 오후 3시 21분 수정구 심곡동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로 전날 오후 6시 30분경 마지막 통화 이후 연락되지 않아 자택을 방문해 숨져있는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내용에 따르면 설리는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아역배우 출신인 설리는 2009년 아이돌그룹 f(x)로 데뷔해 독창적인 콘셉트로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악성 댓글과 루머 등이 줄곧 따라다니며 한동안 연예활동을 하지 못할 만큼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SNS를 활용해 팬들과 소통해왔고, JTBC2 ‘악플의 밤’ MC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특히 여성 팬덤을 형성할 만큼 사랑받아왔기에 사망 소식이 큰 충격을 낳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