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한의협, "의료기관 내시경 관리 실태 충격...관련자 처벌해야"

한의협, '의료기관 내시경 관리 실태 충격...관련자 처벌해야'

국회 국정감사에서 의료기관의 내시경 소독·관리 실태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한의계가 의료계를 향해 자성을 요구하고 나섰다.

15일 대한한의사협회는 성명을 통해 “2만5,000명 한의사 일동은 검진기관 중 26.4%가 위내시경 장비 소독과 관리가 엉망이라는 국정감사 지적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즉시 관련자 처벌과 검진기관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의협은 “선량한 국민들이 감염과 전염 우려가 있는 내시경 장비에 그대로 노출됐다는 끔찍한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제기됐음에도 사죄나 자기반성은커녕 오히려 추나요법을 억지로 깎아내리기에 급급한 의료계의 어처구니없는 모습에 실소를 넘어 측은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한의협은 “의료계는 국민들의 높은 선호도와 만족도를 기록하고 있는 추나요법에 대한 악의적인 폄훼에 몰두할 게 아니라 2017년 내시경 소독 수가를 신설해줬음에도 정작 위생상태는 엉망이 돼 버린 믿지 못할 현실에 납득할 만한 해명이 더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내시경 소독·관리 점검결과, 위내시경 장비의 경우 총 1,215곳 중 26.5%인 438곳이 ‘주의’ 또는 ‘부정적’ 판정을 받았다. 또 대장내시경은 1,016개소 검진기관 중 16.3%인 198곳에서 문제가 발견됐다. 특히 2018년부터 2019년 9월까지 내시경 소독지침을 점검받은 병·의원 21개소 중 90%가 넘는 19개소가 ‘부당’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