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한미약품, 대한개원내과의사회로부터 공로상 받아

한미약품, 대한개원내과의사회로부터 공로상 받아
지난 13일 열린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김대희 울산의대 교수가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이 국내 최대 규모 학회로 꼽히는 대한개원내과의사회로부터 공로상을 받았다.

한미약품은 지난 1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2회 대한개원내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지속적인 산학연 협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한 공헌을 인정받아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순환기와 내분비 등 내과 질환 치료 전반에 사용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의료진의 치료 옵션을 확대하는 한편,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해 왔다는 것이 한미약품의 설명이다.

김종웅 대한개원내과의사회장은 “어려운 의료 환경 속에서도 의료계 발전을 위해 헌신적 노력을 해 준 한미약품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국내 의료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건강한 의료 생태계 구축에 보다 많은 기여를 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시상식 이후에는 한미약품의 대표 고혈압치료 복합신약인 ‘아모잘탄’의 임상 4상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심포지엄도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개원내과의사 200여명은 최근 SCI급 국제학술지에 등재된 아모잘탄의 중심 활동 혈압 조절 우월성 및 혈역학적 지표 개선에 관한 임상 결과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대한고혈압학회 주관으로 진행된 아모잘탄 임상 4상 연구(The K-Central study)는 올해 5월과 8월에 각각 ‘American Journal of Hypertension’과 ‘Journal of Hypertension’에 논문이 게재된 바 있다.

심포지엄 연자인 김대희 울산의대 교수는 “중심혈압은 상완혈압보다 심혈관 위험 예후와 더욱 밀접한 연관이 있지만 외래에서 측정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며 “‘The K-Central study’를 통해 입증된 아모잘탄 2시간 중심 활동혈압 조절 효과는 고혈압 치료를 위한 2제 병용 요법에서 복합제인 아모잘탄이 우선적으로 고려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한개원내과의사회(The Korean Physician‘s Association)는 내과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국내 보건의료전문가 5,000여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는 국내 최대 학회 가운데 하나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