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바이오&ICT
방통위원장 "통신사, 이용자보호 힘써달라"

한상혁 위원장, 3社 CEO 만나

"최근 시장 혼탁..과열 마케팅 지양"

중소 콘텐츠공급사와 상생도 당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열린 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과의 오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창규 KT 대표, 한 위원장,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 /연합뉴스




한상혁(사진) 방송통신위원장이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이용자보호와 중소 콘텐츠공급사(CP) 들과 상생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15일 서울 정동의 한 식당에서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만나 “소비자 민원 중 통신 분야가 상위권을 차지하며 아직 이용자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또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의 통신품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며 “최근 통신시장이 혼탁해졌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소모적인 마케팅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요금과 서비스 경쟁에 매진하는 등 이용자 권익 증진을 위해 힘써 달라”고 덧붙였다.



국내외 인터넷 기업간 역차별을 해소와 대중소 기업간 상생협력에 통신사가 적극 협조해줄 것도 주문했다.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중소 CP들이 망 이용대가 부담을 호소한 만큼 일정 규모 이하 기업에 대한 망 사용료를 낮추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통신 3사 CEO들은 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중소 CP들을 위한 별도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또 5G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많은 투자가 필요한 만큼 정부의 협조도 요청했다.

한 위원장과 통신 3사 CEO는 이날부터 17일까지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열리는 ‘제10회 방송통신 이용자주간’ 행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5G 시대 이용자보호 비전 선포식’을 통해 △이용자보호 최우선 원칙 △소모적 경쟁 지양 및 부당한 차별 금지 △알권리 등 이용자 권리 보장 △사회 취약계층과 어린이청소년 보호 △이용자 피해 예방 노력 등에 뜻을 모았다.
/임진혁기자 liber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15:19: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