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 범인도 이춘재

경찰, 추가 4건도 이씨 소행 결론

  • 김지영 기자
  • 2019-10-15 11:36:37
  • 사회일반
'화성 초등생 실종사건' 범인도 이춘재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의 고교시절 모습. /연합뉴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56)가 화성사건 외에 추가로 자백한 살인사건 4건이 특정됐다. 이 중에는 지난 1989년 7월 발생한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이 포함된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자백대로라면 이씨는 1990년 말과 1991년 초 불과 다섯 달 사이에 네 건의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15일 이씨가 자백한 살인사건이 총 14건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화성사건 10건 외에 이씨가 자백한 4건의 사건도 그의 소행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씨가 밝힌 추가 범행 4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이다.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은 1989년 7월18일 화성군 태안읍에 살던 김모(당시 9세)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된 사건이다. 같은 해 12월 김양이 실종 당시 입고 나갔던 치마와 책가방이 화성군 태안읍 병점5리에서 발견됐다. 9차 화성사건 현장에서 불과 30여m 떨어진 곳이다. 김양의 아버지가 두 차례에 걸쳐 수사 요청을 했음에도 당시 경찰이 묵살하고 단순 실종사건으로 처리하면서 3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시신을 찾지 못한 상태다.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24일 여고생이 어머니와 다투고 외출한 뒤 실종됐다가 열흘가량 뒤인 1988년 1월4일 수원에서 속옷으로 재갈이 물리고 손이 결박된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은 1991년 1월27일 청주시 복대동 택지조성 공사장 콘크리트관 속에서 방적 공장 직원 박모(당시 17세)양이 성폭행당한 뒤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콘크리트관 속에서 발견된 박양은 속옷이 입에 물려 있었고 양손이 뒤로 묶여 있었다. 청주 주부 살인사건은 1991년 3월7일 청주시 남주동 김모(당시 29세)씨의 집에서 김씨가 양손이 묶이고 입에 스타킹이 물린 채 흉기에 찔려 숨진 사건이다. 추가 자백한 사건들 역시 모두 화성사건의 범행 수법과 유사하다. 두 건의 청주 살인사건은 화성 9차 사건이 일어난 1990년 11월과 10차 사건이 발생한 1991년 4월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이씨는 불과 5개월 사이에 네 건의 살인을 저지를 정도로 대담했다.

이씨는 열다섯 차례 대면조사에서 그림을 그려가며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범인만 알 수 있는 지역·장소 등이 그림에 담겨 있는 만큼 유의미한 진술로 판단된다. 경찰은 일단 이씨의 DNA가 검출된 화성사건의 3·4·5·7·9차 사건에 대해서만 피의자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추가 DNA가 나오거나 수사를 통해 이씨의 범행이 확실하다고 판단되는 사건이 나오면 추가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