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기업 여성 임원 비율 40개국 중 한국 '꼴찌'

이슬람국가인 파키스탄 보다 여성 임원 비율 적어

  • 정아임 기자
  • 2019-10-15 13:48:08
  • 경제동향

여성임원, 한국, 꼴찌, CEO, CFO

기업 여성 임원 비율 40개국 중 한국 '꼴찌'
15일 글로벌 투자은행(IB)이 발표한 ‘2019 CS 젠더 3000:변화하는 기업의 얼굴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한국 기업 73개사의 이사회 내 여성 임원의 비율은 3.1%로 꼴지를 차지했다./연합뉴스

세계 주요 국가 중 한국 기업 이사회 내 여성 비율이 가장 낮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15일 글로벌 투자은행(IB)이 발표한 ‘2019 CS 젠더 3000:변화하는 기업의 얼굴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한국 기업 73개사의 이사회 내 여성 임원의 비율은 3.1%로 꼴지를 차지했다. 전체 평균은 20.6%로 집계됐다.

하위 국가에는 파키스탄(5.5%), 일본(5.7%), 러시아(5.7%), 아르헨티나(6.8%), 멕시코(6.9%) 등도 포함됐다. 한국 기업 이사회 여성 비율은 2015년에는 3.9%로 파키스탄(2.2%)이나 일본(3.4%)보다 높았고, 2016년에는 3.6%로 역시 파키스탄(2.3%)보다는 높았다. 그러나 그 뒤 다른 나라의 여성 임원이 늘어나는 사이 한국은 오히려 줄면서 꼴찌가 됐다. 조사 대상 세계 기업의 올해 이사회 내 여성 임원 비율 평균은 2016년의 약 15.3%보다 5.3%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기업의 고위관리직 내 여성 비율도 한국은 3.9%로 조사 대상 국가 중 꼴찌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한국 기업의 여성 최고경영자(CEO) 비율은 4%였지만, 최고재무책임자(CFO)로 여성이 있는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여성 CEO 비율은 이탈리아와 싱가포르가 각각 15%로 가장 높았다. 이어 태국(9%), 필리핀(8%), 오스트레일리아(7%), 네덜란드(6%) 등 순이었다. 태국과 싱가포르는 여성 CFO 비율이 각각 42%, 28%에 달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그동안의 조사 결과를 보면 여성 관리자 비율은 이사회 내 여성 임원 비율과 함께 증가했다”며 “이는 이사회의 젠더 다양성 제고가 임원진의 젠더 균형 개선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정아인턴임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