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차, 미국은 부진·유럽은 약진…9월 유럽 5만6,000대 팔려

미국, 노동절 영향으로 판매량 주춤
제네시스, SUV 등 전반적 차량 판매 감소
유럽 산업 수요 증가로 전년 수준 실적 회복

  • 박시진 기자
  • 2019-10-16 16:52:02
  • 기업

현대차, 기아차

현대자동차가 지난 달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엇갈린 행보를 보였다. 현대차(005380)는 미국 시장에서의 판매 회복을 위해 브랜드 전문가를 영입하는 가 하면 딜러망 구축 등을 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달 현대차는 노동절 연휴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오히려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의 유럽 판매량은 산업 수요가 전반적으로 개선되며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회복했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9월 미국시장에서 5만3,510대가 판매됐다. 이는 전년 동기(5만7,359) 대비 소폭 감소한 수치로, 전달(6만5,494대)보다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는 9월 한 달 동안 전반적인 차종의 판매가 부진했다. 특히 SUV 차량의 판매가 부진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나는 5,287대가 판매되며, 전달(6,385대)보다 줄었고, 산타페(8,276대), 투싼(1만293대), 팰리세이드(3,495대) 등도 각각 감소했다. 여기에 현대차가 미국 시장의 주력모델로 내놓은 제네시스 마저 G90을 제외하고는 판매량이 줄었다. G70과 G80은 각각 871대, 446대가 팔리며 각각 전달 대비 14%, 18%씩 감소했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1년 내 제네시스 신차를 3대 이상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G90 부분변경모델을 시작으로 G80 풀체인징, GV80 등을 잇따라 출시함에 따라 제네시스 브랜드를 통해 미국 시장 회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최근 마크 델 로소 전 아우디 미국법인 최고경영자(CEO)를 제네시스의 북미담당 CEO로 영입했다. 여기에 판매 확대를 위해 현지 판매망을 연말까지 350개로 늘릴 예정이다.

유럽 시장에서는 현대차의 실적 회복이 나타났다. 현대차는 지난 9월 한 달 동안 유럽에서 5만5,687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5만6,700대)와 비슷한 수준이다. i30의 판매량이 6,123대로 크게 늘었고, 투싼도 1만4,045대가 판매되며 두 배 가량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시장의 경우 노동절 연휴의 영향으로 판매량이 주춤했다”며 “유럽 산업 수요가 전반적으로 증가하며 유럽 시장의 판매량이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