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日 언론 “이낙연-아베 회담 24일 열릴 듯”

아베 일정 많아…단시간 만남 될 듯
한일 양측 모두 '대화' 필요성은 커
다만 강제징용배상 해법 인식차 뚜렷

이낙연, 아베, 한일

日 언론 “이낙연-아베 회담 24일 열릴 듯”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회담장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양자 회담 날짜가 24일이 유력하다고 일본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다만 아베 총리가 일왕 즉위식 참석차 세계 각국에서 찾아오는 외빈을 맞아야 하는 상황이어서 양자 회담 시간은 짧을 것이라고 전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정부 고위 관계자의 설명을 토대로 아베 총리가 이 총리와 24일 회담할 의향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산케이신문 역시 24일을 유력하게 보고 최종 조율 중이라고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 총리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한국 대표로 참석한다. 이를 계기로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에 머물며 아베 총리와 회담, 일본 유력 인사, 현지 동포 및 경제인 간담회 등 여러 일정을 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는 한일 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정부 권력 서열 2위인 국무총리가 일본을 공식 방문하는 만큼 관계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아베 총리 역시 전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착석, 한일 관계에 대한 의원 질의에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답했다. 전향적인 입장은 아니지만 ‘대화’ ‘기회’ 등의 단어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아베 총리 역시 갈등 국면 출구를 찾으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다만 한일 갈등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관련 해법 마련이 여전히 불확실하다. 일본 측은 계속해서 한국을 향해 “국제법을 준수하라”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양국 기업이 기금을 마련하는 ‘1+1안’을 기본으로, 여러 형태의 해법을 제시하면서 대화를 제의한 상태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