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배가본드’ 이승기, 장혁진 향한 분노와 살기의 ‘멱살 투샷’ 포착
‘배가본드’ 이승기가 살기 가득한 눈빛을 드리운 채, 장혁진을 향한 ‘분노의 멱살잡이’를 펼친다.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삼)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쳐가는 첩보 액션 멜로다. 이승기는 조카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찾으려 목숨 바쳐 고군분투 중인 차달건 역을 맡아 뛰어난 액션 연기와 폭넓은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장혁진은 진실 찾기의 결정적 키를 쥔 추락한 여객기 부기장 김우기 역으로, 약물에 빠져 폐인이 되어버린 마약 중독자의 불안하고 처참한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승기가 장혁진의 멱살을 부여잡고 당장이라도 주먹을 퍼부을 듯 분노를 폭발시킨 ‘멱살 투샷’이 포착됐다. 극중 차달건이 김우기와 한 공간에 있던 중 김우기의 한 마디에 발끈해 다가가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 차달건은 근육질 팔뚝 위 ‘전신’이라 새겨진 문신을 드러낸 채 한쪽 팔로 침대에 있던 김우기를 끌어내고, 불끈 솟은 근육과 핏발 선 눈빛으로 당장이라도 폭발할 듯한 분노를 내비친다. 그대로 끌려나온 김우기는 차달건의 기세에 눌린 듯 눈을 내리깔고 잔뜩 위축된 태세 전환을 보인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김우기는 릴리(박아인)와 김도수(최대철) 일당의 무차별 총격에 다리 부상을 입었고, 간이 수술 중 과다 출혈을 일으켜 쇼크 위험에 빠졌던 터. 이에 차달건이 다급한 목소리로 자신의 피를 뽑으라고 외치는 엔딩으로 긴박감을 높였다. 김우기가 어떻게 살아난 것일지, 김우기가 또 어떤 발언과 행동으로, 차달건의 뇌관을 건드린 것인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승기와 장혁진의 ‘분노의 멱살 투샷’ 장면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원방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승기는 슛 들어가기 직전까지 눈으로 대본을 읽으면서 쉬지 않고 푸쉬업을 하는 등 열심을 다해 촬영을 준비했고, 장혁진 역시 대본과 한 몸이 된 듯 어딜 가든지 대본을 손에 놓지 않으며 대사와 지문을 체크했다.



그리고 슛소리가 들리자, 일순 분노와 울분이 가득한 싸늘한 분위기 속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설전과 몸싸움이 이어졌다. 극중에서는 만났다하면 으르렁거리는 두 사람이지만 카메라 뒤에서는 웃음꽃을 피우는 두 사람의 친밀한 호흡이 빛을 발한 장면이 탄생한 것. 이어 감독의 컷소리가 들리자마자, 이승기는 장혁진의 멱살을 잡았던 것을 풀어내고 계속해서 “괜찮냐”고 물었고, 장혁진은 사람 좋은 웃음으로 화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 장혁진은 매씬 현장을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을 펼쳤다”며 “2막에서는 등장인물들 모두가 서서히 자신의 실체를 드러내며 강렬하게 맞붙게 된다. 차달건이 김우기를 무사히 한국으로 데리고 와 법의 심판을 받게할 수 있을지, 더욱 긴장감 가득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 9회는 오늘 18일(금) 밤 10시에 전파를 탄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