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카르텔 총격저항에 8명 사망…멕시코, ‘마약왕’ 아들 풀어줘

  • 노현섭 기자
  • 2019-10-19 11:49:27
  • 정치·사회
카르텔 총격저항에 8명 사망…멕시코, ‘마약왕’ 아들 풀어줘

멕시코 경찰이 마약 카르텔의 격렬한 총격 저항에 못 이겨 잡았던 ‘마약왕’의 아들을 놓아줬다. 총격 과정에서 경찰과 민간인을 포함해 8명이 숨지고, 지역 교도소 수감자들이 무더기로 탈옥하는 등 도시가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18일(현지시간) 멕시코 정부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멕시코 국가방위대와 군이 시날로아주 쿨리아칸에서 구스만의 아들 오비디오 구스만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하기 위해 한 주택을 습격했다. 오비디오는 현재 미국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호아킨 구스만의 아들 10여 명 중 하나로, 역시 미국 사법당국의 추적을 받고 있다. 이날 작전은 오비디오를 체포해 미국에 인도하기 위한 것이었다. 35명 가량의 멕시코 군경은 습격한 주택 안에서 오비디오 등 4명을 붙잡았으나 곧 이어 더 많은 카르텔 조직원들이 몰려와 경찰을 향해 총을 쏘며 격렬히 저항했다. 군과 경찰은 결국 비상 안보 각료회의의 결정에 따라 오비디오를 풀어주고 후퇴하기로 했다. 멕시코 당국은 다만 오비디오를 정식으로 체포한 것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오비디오 체포 작전이 펼쳐지는 과정에서 쿨리아칸 시내엔 여러 시간 동안 전쟁터를 방불케 할 총격전이 펼쳐졌다. 카르텔 조직원들은 불을 붙인 차량을 도심 입구에 배치해 진입로를 차단하면서 경찰의 진압을 어렵게 하기도 했다. 극심한 혼란 속에 지역 교도소에서 50여 명의 수감자가 탈출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사진) 멕시코 대통령은 오비디오를 풀어주고 후퇴하기로 한 결정이 잘한 것이었다고 지지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전쟁을 원치 않는다”며 “범죄인 1명을 잡는 것보다 시민의 목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그러면서 “불에 불로 맞서지 않는” 현 정부의 치안 전략이 올바른 것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