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막 오른 어닝시즌...실적따라 주가 희비

더존비즈온·S-OIL 상승 전환
영업익 감소 더블유게임즈 등 약세

막 오른 어닝시즌...실적따라 주가 희비

어닝 시즌이 시작되면서 기업의 실적 발표에 따라 주가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더존비즈온(012510)은 23일 3·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3.6% 증가한 134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실적 공시 전만 해도 전일 종가 수준에 머물던 더존비즈온의 주가는 기대를 웃도는 실적이 발표되자마자 오르기 시작해 전일 대비 6,000원(9.68%) 오른 6만8,000원에 장을 마쳤다. 3·4분기에 2,30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한 S-OIL 역시 실적 발표 후 하락하던 주가가 상승 전환하며 전일 대비 500원(0.5%) 올랐다.

반면 실적 악화가 가시화된 기업들은 주가 역시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장 초반 오름세를 유지하던 더블유게임즈(192080)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 줄어든 37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한 뒤 하락세로 전환해 전일 대비 1,200원(2.26%) 하락한 5만1,800원에 장을 마쳤다. LG상사(001120)도 전년 동기 37.9% 감소한 292억원의 영업이익을 발표한 뒤 주가 낙폭이 확대되며 전일 대비 500원(3.11%) 하락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