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현대공업, 실리콘밸리식 100억 펀드 조성… “스타트업 상생 성장 도모”

  • 이소연 기자
  • 2019-11-01 09:08:25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자동차 내장재 전문 기업 현대공업(170030)은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국내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펀드 조성에 나선 현대공업은 지난 31일 부산 소재 창업투자 전문업체 선보엔젤파트너스 본사에서 ‘HDI패스트이노베이션펀드(이하 HDI펀드)’ 조성을 위한 결성총회를 개최했다. 펀드명의 HDI는 현대공업의 영문 약자로, 현대공업은 해당 펀드의 최대 출자자(LP)다. 펀드의 운용은 국내 벤처캐피털(VC)인 라이트하우스컴바인에서 맡을 예정이다.

해당 펀드는 미국 실리콘밸리의 투자를 주도하는 기업 주도형 벤처캐피털(CVC) 방식의 펀드로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순수 민간펀드다. 특히 이번 펀드 조성의 주최가 제조업 기반의 중견기업이라는 점은 더욱 이례적인 사례로, HDI펀드에는 ‘세상에 없는 펀드’라는 약칭이 붙었다. 중견기업 주도 순수 민간펀드라는 특성상 그동안 주목적을 두고 투자하는 스타트업 펀드와는 달리 HDI펀드는 주목적 투자대상도, 1회 투자 규모 제한도 없다.

현대공업은 이를 통해 유망한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는 한편, 회사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강현석 현대공업 대표는 “좋은 기술력을 확보한 유망 스타트업이 많고, 이들과 함께 성장을 고민하고 주력산업에서도 해법을 찾아갈 계획”이라며 “단순히 현재의 투자 수익에 연연하지 않고, 시너지 효과를 이룰 수 있는 스타트업을 심도있게 검토해 미래 시장에 대비할 방침”이라고 펀드조성 계기를 설명했다.
/ wown9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