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미제전담팀의 1번 사건의 진실은

  • 김주희 기자
  • 2019-11-09 01:10:01
  • TV·방송
9일, ‘그것이 알고싶다’는 부산 미제전담팀의 1번 사건, <부산 농수로 살인사건>을 추적하여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본다.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미제전담팀의 1번 사건의 진실은
사진=SBS

#사건이 일어난 그 날

2000년 7월 28일, 부산 강서구 대저동 농수로에서 한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점심 식사를 마친 인근 공장의 직원이 발견한 시신은 검은색 치마와 반팔 티를 입고 있었지만, 속옷과 신발은 벗겨진 채였다. 숨진 여성은 시신이 발견된 곳에서 차로 20분 거리에 위치한 미용실에서 일하던 이은정(가명) 씨로 밝혀졌다. 전날 밤, 미용실 동료들과 <젊음의 거리>라 불리는 덕천 로터리로 향했던 은정 씨. 소주방과 노래방을 오가며 12시까지 회식을 즐긴 그녀는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동료들을 배웅한 뒤 집으로 향했다. 회식장소에서 그녀의 집까진 걸어서 5분 거리. 하지만, 그녀는 13시간 뒤,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낯선 농수로에서 발견되었다. 동료들과 헤어진 자정 무렵부터 다음 날 점심시간까지의 13시간 동안 은정 씨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수상한 접촉

은정 씨의 사인은 목졸림으로 의한 질식사. 몸에는 성폭행의 흔적이 있었고 질 속에서 A형 남성의 정액이 발견되었다. 더욱더 특이한 점은 성폭행을 당하고 목이 졸려 사망했음에도 저항흔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은정 씨가 발견된 곳은 인가가 드문 공장지대로 좁은 1차선 도로로만 접근이 가능했기 때문에 밤이 되면 차들의 통행도 거의 없는 곳이었다. 게다가 농수로 앞이 대부분 논이어서 공장직원들의 퇴근 시간 이후부터 동이 트기 전까지 인적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밤이 되면 인적이 없는 이곳을 평소 와본 적이 있는 사람이 범인일 거로 추정했지만 근처에 CCTV가 없던 탓에 범인에 대한 단서를 찾지 못했다.

동종 전과 및 근처에 살고 있는 수백 명의 A형 남성들을 조사한 경찰. 하지만 의심스러운 용의자들 모두 은정 씨의 몸 속에 남아있던 DNA와 일치하지 않아 19년간 장기미제사건이 되었다.

그런데 얼마 전, 부산청 미제사건 전담팀의 요청으로 증거품들에 대한 DNA 조사를 다시 감정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수년간 A형을 쫓았던 경찰. 용의자의 혈액형이 바뀌면서 미제팀을 오천 페이지가 넘는 당시 수사 기록을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그 날 그녀와 접촉한 2명 이상의 남자들은 누구이며 은정 씨의 몸 속에 남겨진 O형 DNA의 주인은 누구일까? 9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