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정부, 10년간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반도체 전공 대학생 8만명 양성한다

  • 이신혜 기자
  • 2019-11-11 08:54:48
  • 사회일반

인공지능, 반도체, 미래산업, 미래일자리, 대학생, 대학교

정부, 10년간 '미래 먹거리' 인공지능·반도체 전공 대학생 8만명 양성한다
반도체/연합뉴스TV

정부가 미래산업으로 꼽히는 인공지능(AI)·차세대반도체 등 첨단 분야를 전공하는 대학생을 내후년부터 10년 동안 1년에 8,000명씩 총 8만명 양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교육부는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 겸 제15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위와 같은 내용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관계 장관이 참석한다. 청와대 김연명 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도 참석한다.

이날 회의의 1호 안건으로는 ‘사람투자 10대 과제 추진 현황 및 미래사회 첨단분야 인재 등 양성 방향’으로 미래산업과 일자리에 대해 논의한다. 정부는 대학에 AI·차세대반도체·소재부품·에너지 등 미래·첨단 분야 학과를 신설·증설해 관련 학생 정원을 2021학년도부터 10년 동안 매년 8,000명씩 총 8만명 양성하기로 했다.

대학이 관련 융합학과를 만들 수 있도록 고등교육법 시행령과 대학설립운영규정 등을 개정하고, 학생 정원 조정 계획 등 구체적인 사항을 이달 중에 대학에 안내할 계획이다. 학령인구 감소 및 미래 교육환경 변화에 대비해 교원 양성체제도 종합적으로 개편한다.

의료 분야 인력 양성에도 투자해 지역별·전문과목별 의료 인력 불균형을 해소하고,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공계 혁신 인재 양성 태스크포스(TF)는 산업계·학계·연구계와 함께 올해 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 인재 양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회의에서는 2호 안건으로 온종일돌봄 원스톱서비스 제공 추진계획을 논의한다. ‘정부24’(www.gov.kr)에서 기관·시설별 돌봄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있도록 통합 제공하고, 희망 지역·시간 등 조건에 맞는 돌봄을 실시간으로 신청까지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