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김호영 해명에 분노"…'동성 성추행' 주장 A씨 공개한 카톡 자세히 보니

  • 김진선 기자
  • 2019-11-12 08:09:17
  • TV·방송

김호영, 뮤지컬배우, 동성성추행, 경찰, 카톡, 핸드크림, 유사성행위

'김호영 해명에 분노'…'동성 성추행' 주장 A씨 공개한 카톡 자세히 보니
뮤지컬 배우 김호영/사진=서경스타DB

뮤지컬 배우 김호영으로부터 ‘동성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A씨가 김호영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더 팩트를 통해 11일 공개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A씨는 성추행을 당한 뒤 김호영에게 사과와 자숙을 요구하는 문자를 보냈고 김호영으로부터 장문의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더 팩트가 공개한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면 김호영은 “그날 우리 집 앞에 찾아와서 차 안에서 지쳐 보이는 나의 손을 먼저 잡아주고 핸드크림도 발라 준 모습이 큰 위로가 됐는지 거부감이 없었다”면서 “나한테 애인이 있는 거 아니냐는 질문을 했을 때 제대로 말을 하지 못한 건 뭐에 홀린 듯한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 있는 일이었지만 집에 돌아와 주님께 기도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고 굳이 다시 한번 상기시키고 싶지 않은 마음에 연락을 하진 않았다”고 썼다.

김호영은 그러면서 “소속사에 우리의 우발적인 해프닝을 얘기할 순 있다. 그렇지만 그게 서로에게 좋은 일일까? 순간적으로 이성적인 판단을 하지 못하고 감정에 휘말린 당신과 나의 선택을 사는 동안 주님께 기도드리면서 참회하는 게 저는 더 용서받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A씨는 김호영 해명에 분노하며 성추행을 당했다는 점을 강조하는 답변을 보냈다고 했다. A씨는 김호영의 성추행을 증명할 만한 증거물이 있다며 이를 경찰에 제출했다고 더팩트에 밝혔고 한 달이 넘도록 김호영이 경찰 조사를 받지 않는다는 점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김호영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는 같은 날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것은 맞다”면서도 “김호영이 유사 성행위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억울해한다. 경찰에서 소환한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는 이어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 중”이라며 “온라인 댓글을 포함해 악의적인 허위 사실·배포 및 확산,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영은 지난 9월24일 차 안에서 A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된 상태다. A씨는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뮤지컬 배우인 김호영은 최근 MBC 복면가왕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