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쌉니다 천리마마트’ 강홍석, 세기의 라이벌 최광제와 오해 풀고 진정한 형제 되다

  • 최재경 기자
  • 2019-11-16 13:36:39
  • TV·방송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강홍석과 빠야족이 진정한 형제로 거듭났다.

‘쌉니다 천리마마트’ 강홍석, 세기의 라이벌 최광제와 오해 풀고 진정한 형제 되다
/사진=tvN_쌉니다 천리마마트

어제(15일) 방송된 tvN 불금 시리즈 ‘쌉니다 천리마마트(연출 백승룡, 극본 김솔지, 제작 tvN)’에서는 드디어 진정한 형제가 된 강홍석과 최광제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간 수많은 오해로 깊어져만 가던 갈등의 골이 해소되며 보다 진한 우정을 갖게 된 것. 강홍석은 그동안 했던 마음고생을 나타내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인배(강홍석 분)는 입사 동기인 일남(정민성 분), 민달(김호영 분)과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던 중 피엘레꾸(최광제 분)와 합석을 하게 됐다. 지난 노조위원장 선발전에서 패배했을 뿐만 아니라 어린이용 뿔을 받았다는 사실이 불만이었던 인배는 ‘주량’으로 이겨보겠다는 자신을 내비쳤다. 하지만 가장 근거 없는 자존심이 ‘술존심’이라고 했던가. 피엘레꾸의 끝없는(?) 주량으로 또 한 번 굴복 당한다. 게다가 다음 날 일남과 민달은 일반적인 크기의 뿔을 선물 받았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설움을 참지 못했다.

그리고 감춰졌던 인배의 가정사가 밝혀졌다. 생활비를 벌기 위해 늦은 시간까지 장사를 하는 할머니를 모시고 살고 있었던 것. 천리마 마트 직원들의 공용 자동차 덕에 할머니를 모시러 간 인배는 “나도 이제 정신 차렸어. 따박따박 월급 받아서 생활비 줄 테니까, 인제 장사하러 나오지 마”라며 제대로 가장 노릇을 하겠다는 다짐을 내비쳤다. 이에 피엘레꾸는 인배에게 그동안 자녀가 없는 인배가 가장일 리 없다고 생각한 자신의 오해를 인정했다. 사과와 함께 ‘빠야의 뿔’을 받게 된 인배는 감동에 눈물을 글썽였다.

이렇듯 강홍석은 일이 끝난 뒤 동료들과 포장마차에서 우정을 쌓거나, 마음과는 다르게 할머니께 툴툴대는 투로 말을 건네는 등 공감 어린 모습들을 자연스럽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에 따스함을 더해가는 중. 또한, 등장할 때마다 엉뚱한 말과 행동으로 웃음을 주는 것은 물론 사소한 오해를 풀고 우정을 쌓아가는 모습 등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대리 힐링’을 선사하고 있다..

한편, 강홍석이 따스한 면모를 보여준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