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企銀행장-기재부·예탁원-금융위 출신 호시탐탐 '샅바싸움'

인사 신호탄 캠코 사장에 문성유 기재부 실장 유력
격전지 기업은행장 정은보·유광열 등 후보로 거론
예탁원 사장엔 FIU 김근익 원장·이명호 등 하마평
3개월째 공석인 한국자금중개 사장엔 이승철 내정

企銀행장-기재부·예탁원-금융위 출신 호시탐탐 '샅바싸움'

企銀행장-기재부·예탁원-금융위 출신 호시탐탐 '샅바싸움'

이번 금융기관장 인사 태풍을 관통하는 핵심 키워드는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의 샅바 싸움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기재부 1차관을 금융위가 가져가면서(김용범 1차관) 금융기관장 인사에서 기재부는 금융위의 양보를, 금융위는 관례를 들며 양측이 복잡한 함수관계를 이루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일단 다음달 임기 만료인 기업은행장이 최격전지다. 수개월 전부터 유력 인사들이 속속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급부상 중인 인물은 정은보 한미방위비협상 대표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정 대표가 방위비협상을 매끄럽게 마무리하면 기업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고 전했다. 정 대표는 전 정부에서 금융위 부위원장을 맡은 후 정권이 바뀌면서 공직을 떠났지만 최근 방위비협상 대표로 깜짝 컴백했다. 정 대표는 기재부에서 공직을 시작해 최장수 기재부 차관보를 지냈지만 금융위 사무처장·부위원장도 지내 양쪽에 모두 연이 있다.

기재부 출신의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도 기업은행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고 수출입은행장 인사에서 막판에 방문규 행장에게 밀린 것으로 알려진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도 하마평이 무성하다. 이외 최희남 한국투자공사(KIC) 사장, 전병조 전 KB증권 사장 등도 후보군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모두 기재부 출신 인사라는 공통점이 있다. 물론 내부 출신의 승진 가능성도 있지만 확률은 떨어진다는 게 중론이다. 김도진 행장까지 3연속 내부 출신 은행장이어서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높은 상황이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에서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한다.

예탁결제원 사장에는 금융위 출신들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의 김근익 원장과 역시 금융위 출신 이명호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이다.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기업은행장 자리에 못 가면 예탁결제원 사장으로 갈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현 이병래(금융위 출신) 예탁결제원 사장은 금감원 수석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관례상 관료 출신이 금감원 수석부원장을 맡아왔기 때문이다.

연봉이 높아 금융권의 ‘숨은 꽃보직’으로 알려진 한국자금중개 사장 자리도 지난 8월 이현철 전 사장의 임기 만료 이후 3개월째 공석이다. 이승철 전 기재부 재정관리관이 가장 근접해 있다는 소문이 자자하다. 전임 이 사장은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까지 지내는 등 전통적으로 금융위 출신이 맡았지만 기재부 1차관을 금융위가 가져가면서 자금중개 사장은 기재부 인사로 무게중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이르면 다음달 중 후임 사장이 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1년 1월까지지만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교체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는 19·20대 총선에서 부산 남구갑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12월 임기가 끝나는 이대훈 농협은행장의 3연임 성공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농협금융지주는 15일 첫 임원추천위원회를 열고 후임 인선에 돌입했다. 농협은행장 선임은 농협중앙회장 의중이 절대적인데 김병원 회장의 임기가 내년 3월이라는 점에서 차기 중앙회장에게 행장 인사권을 넘겨주기 위해 이 행장 임기를 정하지 않고 조건부로 연임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금융투자협회도 고(故) 권용원 전 회장 후임자를 서둘러 찾고 있다. 금투협은 조만간 회장후보추천위원회 구성을 위한 임시 이사회를 열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지원자 공모가 이뤄지고 내년 초에는 회장 선임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 손복조 전 토러스투자증권 회장 등이 물망이 오르고 있고 지난 선거에서 낙선한 황성호 전 우리투자증권 사장이 재도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비금융공기업 사장 인선은 지지부진하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임원추천위원회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까지 거쳐 5배수를 환경부에 최종 추천했지만, 최근 선임 절차를 원점에서 다시 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이학수 현 사장이 9월로 임기 3년을 채웠지만 후임자 선임 때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다. 내부출신인 이 사장은 연임 도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해관리공단과 통합 예정인 광물자원공사도 1년 넘게 사장 없이 표류하고 있다. 김영민 전 사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진행된 해외자원개발 관련 수사로 지난해 6월 물러났지만 후임 사장 선임이 진행되지 않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통합을 위한 법적 절차가 마무리돼야 사장 선임 절차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금융권 PK 인맥이 인사를 좌우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10월 수출입은행장에 방문규 행장이 깜짝 발탁된 것을 두고 경남 경제혁신추진위원장 때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인연이 힘을 발휘했다는 게 지배적인 분석이다. /이지윤·이태규기자 세종=한재영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