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英 존슨 “보수당 총선 후보 전원 브렉시트 합의 지지 약속”

“보수당 과반 확보하면 브렉시트 완수”…유권자에 지지 당부
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 세 부담 경감 우선 추진 의사 밝혀

英 존슨 “보수당 총선 후보 전원 브렉시트 합의 지지 약속”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연합뉴스

오는 12월 12일 조기 총선을 앞두고 있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보수당 출마 후보 전원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Brexit) 합의안 찬성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17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일요판인 선데이텔레그래프에 실린 인터뷰에서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는 635명의 보수당 후보 모두에게서 당선되면 브렉시트 합의안에 찬성 투표를 하겠다는 개인적인 약속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EU와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에 성공했지만 야당은 물론 보수당 내 일부 의원들의 반대로 의회 비준을 받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브렉시트는 당초 10월 31일에서 내년 1월 31일까지 3개월 추가 연기됐다.

영국 하원 의석수는 모두 650석이지만, 보수당은 북아일랜드에는 후보를 내지 않아 635명이 출마한다.

선데이텔레그래프는 보수당 지도부가 지난주 총선 출마자들을 접촉해 브렉시트는 물론, 존슨 총리의 국내 정책과 관련한 지지 약속을 받아냈다고 전했다. 이와 별개로 보수당이 최종적인 검증 과정을 통해 지난주 10여명의 출마 후보자에게 사퇴를 종용했다고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635명 전원이 불확실성을 끝내고 최종적으로 EU를 떠날 수 있도록 나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찬성하기로 약속했다”면서 “나는 국민과의 협정을 제안한다. 당신이 보수당에 투표하고, 과반 정부가 탄생한다면 의회 교착상태를 풀고 브렉시트를 완수하겠다는 것을 100% 확신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보수당 당대표 및 총리 경선 과정에서 약속했던 고소득층 소득세 감세 공약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세율 40%가 적용되는 소득 기준점을 연간 5만 파운드(약 7,500만원)에서 8만 파운드(1억2,000만원)로 높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그는 “(고소득층의) 조세 부담을 줄이고 싶다. 이것이 우리의 포부”라면서도 “그러나 저소득층에 대한 부담을 먼저 완화하기 전까지는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