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GS에너지, 베트남에 초대형 LNG발전소 건설

[韓-베트남 비즈니스 포럼]
현지 자산운용사와 양해각서
동남아 에너지시장 전진기지로

GS에너지, 베트남에 초대형 LNG발전소 건설
허용수(오른쪽) GS에너지 사장과 돈람 비나캐피탈 최고경영자(CEO)가 28일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GS에너지
GS(078930)에너지가 베트남에서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GS그룹의 발전사업 역량과 베트남의 전력사업 개발 필요성이 맞아떨어진 결과로 해석된다.

GS에너지는 28일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베트남 자산운용사 비나캐피탈(VinaCapital)과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베트남 남부에 3GW 규모의 초대형 발전소를 세우고 베트남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PA)을 맺어 생산된 전력을 안정적으로 판매하게 된다. 또한 LNG 도입, 저장·기화 설비 운영까지 아우르는 이른바 ‘가스 투 파워(Gas to Power) 프로젝트’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베트남에서는 급속한 경제성장과 함께 전력 수요 급증으로 전력 공급난이 심화하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전력 공급난이 2025년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글로벌 에너지 기업의 전력사업 개발 참여를 적극 유치 중이다.

이에 국내 1위 민간발전 기업인 GS그룹은 베트남을 발판 삼아 동남아 시장 개척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GS에너지는 그동안 LNG 발전 연료 공급에서 전력 생산·판매까지 ‘LNG 밸류체인’을 구축해 온 만큼 베트남 전력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이번 전략적 제휴는 신남방정책 등 정부의 적극적 외교 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정유·석유화학, 자원개발, LNG, 전력·집단에너지 등 GS에너지의 핵심사업을 전 세계로 확장해 미래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