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예적금
오늘 마지막 금통위…기준금리 동결 ‘확실’

올 해·내년 성장률 전망치 발표에 더 큰 관심

한국은행이 29일 오전 올 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하는 가운데 기준금리(1.25%)이 동결이 유력하다. 시장의 관심은 이에 따라 한은이 제시할 올해와 내년 한

한국은행이 남대문로 본관 및 별관 보수 공사에 들어가면서 현재 이전해 있는 옛 삼성그룹 본사




국의 성장률 전망치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은은 이날 오전 금통위를 열고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한다. 금융시장에서는 금통위가 사상 최저치로 현재 연 1.25%인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기준 금리 결정은 오전 10시쯤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 7월과 10월 잇따라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내린 바 있고, 특히 10월에 금통위원장인 이주열 한은 총재가 당분간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보겠다고 설명한 바 있다.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전문가 1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99%는 이번 달 금통위에서 기준 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시장은 올 해 성장률 전망에 대해선 한은이 기존 2.2%에서 2.0%로 하향 조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성장률 2% 지키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정부가 막판 재정을 쏟아붓고 있고, 금리 인하 효과도 나타나면 가능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이나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내외 주요 기관도 올해 한국의 성장률을 2.0%로 예측했다.

한은이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얼마나 낮춰 전망할 지도 관심이다. 국내외 주요 경제 전망기관은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을 2.2~2.3% 수준으로 예상하고 있다.

OECD와 KDI는 2.3%, IMF는 2.2%로 각각 전망했고, 골드만삭스, 무디스, 모건스탠리 등은 2.1%로 전망한 바 있다. 한국경제연구원(1.9%)과 LG경제연구원(1.8%) 등은 1%대 성장을 예상했다.

한은이 내년 성장률을 2.3%로 전망하더라도 우리나라의 2019∼2020년 연평균 잠재성장률인 2.5∼2.6%를 밑도는 것이어서 신산업 규제 혁파나 노동 및 공공개혁의 목소리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1 17:3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