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2031년까지 후쿠시마 1원전 핵연료 반출 완료"

日, 중장기 로드맵 개정안 제시
폐로 완료는 2041~2051년 유지
오염수 문제 대응도 본격 나설듯

'2031년까지 후쿠시마 1원전 핵연료 반출 완료'
지난달 13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외국 언론매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후쿠시마 제1원전 시찰 프로그램에서 3호기를 공개하고 있다. /후쿠시마=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1~6호기의 수조에 있는 사용후핵연료와 미사용핵연료를 오는 2031년까지 모두 반출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오염수 대응팀’ 회동 이후 이 같은 내용의 폐로 공정표가 담긴 ‘중장기 로드맵’ 개정안을 발표했다. 팀장인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상은 회동에서 “제1원전 인근 지역에서도 주민 귀환과 복구가 진행되는 가운데 ‘복구와 폐로의 양립’이라는 대원칙하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31년까지 후쿠시마 1원전 핵연료 반출 완료'

사용후핵연료와 미사용핵연료 등 후쿠시마 제1원전에 남아 있는 총 4,700개의 연료봉을 모두 꺼내겠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계획이다. 강한 방사선을 내뿜는 사용후핵연료는 계속 냉각하지 않으면 온도가 크게 올라 녹아내릴 위험이 있어 원자로 건물 내 수조에 보관돼왔다. 1, 2호기의 연료봉 반출은 2023년부터 모두 개시될 예정이며 5~6호기에서도 반출작업이 2031년까지 마무리될 방침이다. 3호기의 경우 올해 4월부터 반출이 시작됐으며 4호기는 2014년에 이미 연료봉 반출이 완료됐다. 이번 개정안에서도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 완료 시기는 2041~2051년으로 유지됐다.

앞서 9월 말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2원전의 폐로도 정식으로 신청했다. 도쿄전력 측은 제2원전의 폐로 작업 기간만 약 40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번 회동에서 후쿠시마 원전 폐로 계획을 세운 만큼 오염수 문제 대응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 등 국제사회에서는 일본 원전 오염수 관리의 안전성에 우려를 표하는 반면 일본은 되레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해야 한다며 여론전을 벌이는 만큼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호시노 고시 전 환경상은 이날 마이니치신문 기고문에서 트리튬(삼중수소)이 포함된 고농도 오염수를 충분히 희석한 후 서둘러 바다로 방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년 도쿄올림픽을 앞둔데다 오염수를 저장할 공간을 추가로 확보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호시노 전 환경상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을 우려하는 한국도 2016년 월성원전에서 액체 상태로 17조베크렐, 기체 상태로 119조베크렐의 트리튬을 바다로 배출했다”며 “후쿠시마만 문제 삼는 것은 차별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동일본대지진 직후 민주당 정권의 환경상 겸 원전사고담당상으로 후쿠시마 원전사고 대응을 맡았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