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절대강자 없는 美 민주당 경선..."초반 4개주 승리 분산 가능성"

아이오와 코커스 두달 앞두고도
트럼프 대항마 여전히 '안갯속'
블룸버그 '슈퍼화요일' 집중전략

  • 노희영 기자
  • 2019-12-02 17:31:00

미국, 대선, 트럼프, 대통령, 민주당, 경선, 아이오와

절대강자 없는 美 민주당 경선...'초반 4개주 승리 분산 가능성'

미국 민주당의 내년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이 여전히 혼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초반 투표가 이뤄지는 4개 주에서 각각 다른 후보가 승리를 나눠 가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1일(현지시간) ‘민주당의 2020 혼돈 이론(chaos theory)’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초반 투표가 실시되는 4개 주 경선에서 아이오와의 경우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시장, 뉴햄프셔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사우스캐롤라이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네바다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각각 이기는 ‘경우의 수’가 민주당 인사들 사이에서 ‘매우 현실적인 시나리오’로 회자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경선 대장정의 막이 열리는 내년 2월3일 아이오와 코커스가 두 달 정도 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직 ‘진정한 선두주자’는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후발주자로 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것도 이러한 틈을 노리면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들 초반 경선 지역 4개 주를 건너뛰고 ‘슈퍼화요일(3월3일)’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워싱턴포스트(WP)도 초기 경선 지역 4개 주의 승리가 3명, 심지어 4명의 다른 주자들에게 분산될 가능성이 있으며, 이러한 점 때문에 슈퍼화요일에 대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선택과 집중 전략’에 승산이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WP는 “민주당 경선은 ‘유권자들의 상상력을 진정으로 사로잡을 후보의 부재’로 규정될 수 있다”면서 “경선 모드에 들어간 지 1년 가까이 흘렀지만 누가 후보가 될지를 놓고 구도가 분명해지기는커녕 혼란만 양산돼왔다”고 지적했다. 내년 2월 초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까지 남은 기간 민주당 대선후보 간 경쟁이 ‘극적 드라마’를 연출하며 흥행에 성공할지도 미지수라는 전망이 나온다. WP는 12월 하원 탄핵 조사가 경선에 대한 관심을 삼켜버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계획대로 크리스마스 이전에 탄핵안이 하원에서 가결될 경우 내년 1월에는 상원에서 탄핵 심판이 이어지게 된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