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전기차 배터리 가격 하락.. 국내업체에겐 '위기이자 기회'

2024년에는 1kWh당 100달러 이하로 떨어질 전망
가격 하락으로 시장 커지지만 수익성 하락은 불가피

전기차 배터리 가격 하락.. 국내업체에겐 '위기이자 기회'

전기차 배터리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며 오는 2024년에는 배터리팩 가격이 1kWh(킬로와트시)당 10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전기차 배터리 가격 하락은 관련 시장 확대로 이어져 일견 좋은 소식이긴 하지만 각 업체들은 수익 개선이라는 숙제를 풀어야 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NEF)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오는 2024년에는 배터리팩 가격이 올해(1kWh당 156달러) 대비 36% 가량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0년 가격이 1,100달러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14년만에 10분의 1 수준 이하로 떨어지는 셈이다.

보고서는 배터리팩 가격이 100달러를 밑돌면서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유지 비용이 같아지는 ‘가격 패리티’에 도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중국의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주춤하고 있는 글로벌 수요가 점차 회복해 2024년 ‘전기차 원년’을 맞을 수도 있는 셈이다.

보고서는 배터리 가격이 하락하는 이유로 제조 비용 감소, 새로운 팩 디자인, 공급망 변화 등을 들었다. 셀의 에너지 밀도가 높아지고 공정설비가 고도화하면서 비용이 줄어들고 있으며 완성차 업체의 설계 표준화로 배터리 제조과정도 보다 단순해지고 있다. 또 배터리 업체들이 완성차 업체 공장 부지 바로 옆에 공장을 지으면서 운송 비용도 낮추고 있다.

이 같은 배터리 가격 하락은 LG화학(051910)·삼성SDI(006400)·SK이노베이션(096770) 등 국내 배터리 3사에게는 ‘위기이자 기회’다. 이들 3사는 수 조(兆)원의 설비 투자로 배터리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서고 있지만 급격한 투자 비용 확대로 수익은 제대로 내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2024년께 중국·일본·한국을 중심으로 한 배터리 시장 과점 체제 형성으로 수익 확대를 기대하고 있지만 관련 보고서대로 배터리 가격이 지나치게 떨어지면 큰 폭의 이익 증가는 어렵다. 특히 독일과 미국 등이 배터리 자체 조달 계획을 갖고 있어 자칫 ‘공급과잉’현상에 직면할 수도 있다. 다만 ‘규모의 경제’ 확보 및 기술 경쟁력 강화로 원가를 대폭 낮출 경우 시장 확대에 따른 수익 증대도 가능할 전망이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