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이번주 추천주] 실적 '맑음' 삼성엔지니어링·신세계 주목

  • 이완기 기자
  • 2019-12-08 11:38:49
  • 종목·투자전략
[이번주 추천주] 실적 '맑음' 삼성엔지니어링·<span class='pop_link'><a class='pop_link2 company_link up' idx='11' href='/StockFS/004170'><span>신세계(004170)</span></a><span class='company_pop  left' style='display: none;' id='chartContainerPop_11'><span class='h1_tit'> 재무분석</span><a href='#' class='close_company'><img src='https://img.sedaily.com/Html/content/company/close.svg' alt=''></a><span class='con_chart' id='chartContainer_11'>차트영역</span><span class='btn_area'><a href='/StockFS/004170/goingconcern' onClick='goGoingconcern('004170');'>계속기업리포트</a></span></span></span> 주목

이번 주 증권사들은 실적 개선으로 추가 주가 상승이 기대되는 종목들을 추천주로 골랐다. 삼성엔지니어링(028050), 엔씨소프트(036570), 신세계 등이 그 대상이다.

8일 증권가에 따르면 KB증권은 주간 추천주로 삼성엔지니어링, 한국전력(015760) 등을 선정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매 분기 화공 부문의 원가율이 안정되며 매출성장과 지속적인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전력의 경우 올해 4·4분기 발전 연료 단가의 하락 폭이 확대되면서 영업이익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나왔다. 이에 시장 예상을 웃도는 영업실적을 낼 것으로 관측하며 주가가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유안타증권(003470)은 우선 카카오(035720)를 추천했다. 새로운 톡비즈 광고의 고성장으로 2020년 실적 개선을 예상하면서다. 또 카카오페이, 모빌리티 등 분야에서 흑자전환이 전망되는 것도 추천주로 꼽은 배경이다. 이와 함께 이마트(139480)도 올해 4·4분기부터 실적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온라인물류센터(NEO.3) 완공으로 온라인 전자상거래의 경쟁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추천 이유로 꼽혔다. 신규게임 ‘리니지2M’이 국내외에서 흥행 가능성이 커져 실적개선이 예상되는 엔씨소프트도 추천주로 함께 제시됐다. 엔씨소프트는 벨류에이션 부담이 낮아 더 매력적이라는 게 이 증권사의 분석이다.

SK증권(001510)SK디앤디(210980), 코스맥스(192820), 한국조선해양(009540) 등을 추천했다. SK디앤디도 내년 실적 성장이 가시화할 것으로 기대하며 추천했다. 신성장 동력으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임대주택, 연료전지 부문도 긍정적이라고 봤다. 코스맥스의 경우 중국 성장률 둔화가 일시적 현상이 아님을 확인했고 국내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들의 품질과 연구개발(R&D) 경쟁력이 여전히 세계 시장에서 우위를 점유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내와 미국에서 수익성 개선이 가시화되고 내년 중국에서도 성장률 회복과 수익성 개선의 기대감이 커 코스맥스를 추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기존 수주에 대한 옵션 물량과 신규 체결건이 다수 있는 데다 하반기 모잠비크와 카타르에서 발주하는 LNG(액화천연가스) 캐리어 물량 수주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실적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신세계를 추천하며 백화점 부문에서 탄탄한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4·4분기 면세점 부문의 호 실적을 기대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성과를 낼 것이라는 관측도 긍정적인 평가의 요인으로 지적됐다. 이와 함께 추천주로 제시한 현대차(005380)는 우호적인 환율 여건과 강화되는 럭셔리 신차 라인업 등으로 양호한 성과를 낼 것으로 예상됐고 매력적인 배당수익률도 투자 포인트로 꼽혔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