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조커' 토드 필립스 감독, 골든글로브상 후보 소감 공개.."너무나 감사하다"

  • 김주희 기자
  • 2019-12-11 01:35:00
  • 영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9일(현지시간) 발표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작에 영화 ‘조커’가 최우수 영화상, 최우수 감독상, 최우수 남우주연상, 최우수 작곡상까지 총 4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조커' 토드 필립스 감독, 골든글로브상 후보 소감 공개..'너무나 감사하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미리 보는 오스카’라고 불리는 바, ‘조커’는 아카데미 시상식 유력 후보의 자리에도 성큼 다가섰다.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2020년 1월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개최된다.

최우수 영화상, 최우수 감독상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 감독은 다음과 같이 소감을 전했다. “‘조커’를 이렇게 의미 있게 인정해 준 할리우드 외신 기자단에 감사 드린다. 큰 이슈에 대한 작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시작한 일이었다. 우리 영화와 호아킨 피닉스의 뛰어난 연기가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공명을 일으키는 것을 보니 너무나 감사하다. 우리 음악을 만들어준 힐두르 그리고 함께 영화를 제작한 엠마 틸링어 코스코프와 브래들리 쿠퍼에게 감사한다. 우리 스탭들 모두와 쉬지 않고 일을 하여 우리 영화를 만들어냈다. 함께 후보에 오른 다른 감독과 제작자 모두에게 축하 인사를 전한다. 이분들과 함께 후보에 오르게 되어 너무나 자랑스럽다”

최우수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호아킨 피닉스는 “‘조커’를 지지해 준 할리우드 외신 기자단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최우수 작곡상 후보에 오른 힐두르 건다도티르는 “골든글로브 후보 지명이라는 엄청난 영예를 안겨준 할리우드 외신 기자단에 감사한다! LA에서 몇몇분을 만나기도 했으나 국제적인 기자분들에게 인정을 받고, 또 유럽과 할리우드 사이에 강한 연결고리를 느낄 수 있어서 너무나 기분이 좋다. 토드와 호아킨에게도 축하를 전한다. 한팀으로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면서 “아서 플렉의 내면의 목소리를 찾는 데 기여를 한 것은 예술가로서 꿈이었다. 올해는 특별하고 혁신적인 음악의 해이며 모든 후보자들과 함께 이 순간을 누리고 싶다. 내가 후보에 오른 것과 마찬가지로 다른 분들이 후보로 올라 행복하다”는 소회를 드러냈다.

‘조커’의 감독과 각본, 제작까지 맡은 토드 필립스 감독은 ‘행오버’를 연출, 제작해 골든글로브상 코미디 및 뮤지컬 부문 작품상을 수상했다. 또한 ‘조커’로 최고의 열연을 선보인 호아킨 피닉스는 ‘앙코르’로 골든글로브상 코미디 및 뮤지컬 영화 부문 주연상을 수상하고 ‘글래디에이터’와 ‘마스터’로 골든글로브상 후보에 오른 바 있다.

영화 ‘조커’는 희대의 악당 조커의 탄생이라는 그 누구도 몰랐던 새로운 이야기로 코믹북이 아닌 영화를 위해 완전히 재창조된 독창적인 캐릭터의 탄생 서사를 다룬 작품이다. 영화적인 완성도를 인정 받아 코믹스 영화 사상 최초로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국내에서 520만 명 관객을 돌파하고 북미에서만 3억 3,211만 달러, 전 세계적으로 7억 2,36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둬들였다. 호아킨 피닉스의 열연은 조커라는 캐릭터를 관객들에게 각인시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영화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패러디들이 속출하는 등 연일 신드롬을 일으켜 올해 하반기 최고의 이슈작으로서 자리매김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