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대표팀 특별기로 금의환향…"열광의 도가니"

  • 조예리 기자
  • 2019-12-11 13:54:44
  • 스포츠

박항서, 베트남, 축구, SEA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대표팀 특별기로 금의환향…'열광의 도가니'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0일 동남아시아 게임 우승 후 박항서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마닐라=로이터연합뉴스

60년만의 우승으로 베트남을 열광하게 만든 박항서 감독의 22세 이하(U-22)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특별기를 타고 금의환향한다.

11일 베트남 매체 ‘징(Zing)’ 등에 따르면 박항서호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3시께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서 출발해 오후 6시 5분께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박항서호가 탑승할 베트남 항공 특별기에는 동남아시아(SEA) 게임에서 2연패를 달성한 베트남 여자 축구 대표팀도 동승한다.

박 감독과 선수단은 귀국 직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문화체육관광부,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들을 면담할 계획이다.

이날 오전 베트남 축구 전문지 ‘봉다’와 베트남뉴스 등 현지 언론은 ‘박항서 매직’이라며 박항서호의 금메달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베트남 뉴스는 “수백만 베트남 축구 팬들의 꿈이 60년 만에 이뤄졌다”며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 국민이 황홀감에 빠졌고, 자축하는 팬들이 거기로 쏟아져 나왔다”고 상황을 전했다.

한편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에 따르면 박 감독은 전일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동남아시아 게임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뒤 “60년 만에 우승의 한을 풀 수 있어서 의미 있다”며 “베트남 축구 팬들이 행복할 수 있게 돼 기뻤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아직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순간은 매우 기쁘고 이 기쁨을 즐거워하는 모든 분과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전일 SEA 게임 축구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대0으로 완파했다. 이는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베트남의 첫 금메달이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