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집값 잡겠다던 靑참모진, 보유 부동산 3년새 3억 올랐다

전·현직 65명 부동산 자산 분석
1인당 재산 평균 11억4,000만원
2017년 8억2,000만원서 40%↑

집값 잡겠다던 靑참모진, 보유 부동산 3년새 3억 올랐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 값 변화 분석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 몸담은 전현직 참모진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이 최근 3년간 평균 약 3억원 증가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1일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1급 공무원 이상 공직자 76명 가운데 아파트·오피스텔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65명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을 분석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이들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가격이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3년간 평균 3억2,000만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번 분석은 국민은행 부동산 시세 자료와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바탕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집값 잡겠다던 靑참모진, 보유 부동산 3년새 3억 올랐다

분석에 따르면 2017년 1월 전현직 참모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은 시세 기준 1인당 8억2,000만원이었지만 지난달 11억4,000만원으로 약 40% 증가했다. 상위 10위를 기준으로 하면 증가폭은 더 가팔라진다. 지난달 기준 전현직 참모 중 상위 10위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 평균 가격은 1인당 27억1,000만원 상당이었다. 2017년 1월에 비해 약 9억3,000만원(약 52%) 늘었다.

전현직을 불문하고 가장 많은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을 보유한 참모진은 주현 전 청와대 중소벤처비서관이었다. 그의 재산은 올해 11월 시세 기준 43억6,000만원으로 3년 전보다 13억8,000만원 증가했다. 여연호 국정홍보비서관은 11억3,000만원,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은 11억원 각각 늘어 그 뒤를 이었다.

장하성 전 정책실장이 보유한 서울 송파구 아시아선수촌 아파트 가격은 현재 28억5,000만원으로 2017년 1월보다 10억7,000만원이나 올랐다. 현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총괄했던 김수현 전 정책실장의 과천시 재건축 아파트도 같은 기간 9억원에서 19억4,000만원으로 10억원 이상 상승했다. 조국 전 민정수석은 16억4,000만원에서 2억4,000만원 증가한 18억8,000만원으로, 전체 14번째로 재산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2개 이상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다주택자도 동기간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기준 13명에서 올해는 18명이 2개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진규 통상비서관은 4채, 황덕순 일자리수석비서관은 3채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집값이 상승했고 청와대 참모들의 부동산 재산은 폭등했다”며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국토교통부가 집값·땅값 폭등을 외면한다면 고위공직자들의 불로소득만 늘려주려 한다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들의 재산을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재산 신고 시 공시가격과 시세를 동시에 기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진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