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외환

한은 "대외 불확실성 상존, 경계감 갖고 시장상황 지켜보겠다"

윤면식 부총재, 미 연준 금리 동결 결정 관련 상황점검회의 주재
미국 결정은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다고 답변
다만 미국의 대중 관세 유예조치 여부, ECB 통화정책 결정 등
시장 이벤트 많아 "불확실성 여전히 존재" 판단

  • 백주연 기자
  • 2019-12-12 09:36:26
  • 외환
한은 '대외 불확실성 상존, 경계감 갖고 시장상황 지켜보겠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를 동결한 결정에 대해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면서도 “불확실성이 상존하므로 경계감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12일 윤 부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미국 연준의 금리결정과 관련한 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한 후 기자들을 만나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리가 인상되기 전에 의미있는 인플레이션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본 점은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며 “국내 금융시장에도 미국 시장이 반응한 정도의 수준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부총재는 연준이 이번 통화정책 성명서에서 ‘불확실성’ 문구를 삭제했어도 여전히 경계감을 가지고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파월 의장도 불확실성은 상존하므로 주의 깊게 관찰하겠다고 표현했다”며 “15일 미국의 대중 관세 유예조치 여부에 더해 오늘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결정과 영국 총선도 있는 만큼 시장 이벤트가 많아 경계감 갖고 시장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준은 FOMC에서 금리를 1.50~1.75%로 동결했다. 예상된 결과인 만큼 시장 반응도 제한적이었지만, 연준이 상당 기간 금리를 올리지않겠다는 의사를 강조한 점은 증시에 다소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연준은 통화정책 성명에서 현재의 정책 스탠스가 경제 활동의 지속적인 확장을 지원하는 데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또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고 했던 문구도 삭제했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