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99억의 여자' 조여정, 행복을 향한 꺽이지 않는 각오..험난한 여정 예고
‘99억의 여자’ 조여정이 험난한 여정을 예고했다.

사진=KBS2 ‘99억의 여자’




지난 11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연출 김영조, 유관모/ 극본 한지훈)’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 인생 단 한번의 기회를 지키기 위해 강해져야만 하는 여자 정서연 역을 맡은 조여정이 현찰 99억을 눈앞에 두고 유미라(윤아정)에게 발각되며 긴박함 순간을 맞이했다.

서연은 이재훈(이지훈)과의 몸싸움에 의식을 잃은 유미라를 보자 죽은 태현(현우)의 모습이 떠올랐고, 주저없이 119를 불렀다. 사태를 수습한 서연은 그날 밤 재훈을 만나 “재훈씨가 그랬죠. 이제부터 우린 공범이라고.. 맞아요, 그 말. 누구 한 명 삐끗하면 우린 둘 다 끝장이에요. 그러니까 오늘 같은 실수, 두 번 다시 하지 말아요.”라며 “다 털어놓고 전부 끝낼 수도 있어요. 어차피 천당 아니면 지옥 중간은 없으니까”라며 묵직한 경고와 함께 각오를 뿜어냈다.

그 후 윤희주(오나라)를 만나러 간 서연은 우연히 재훈이 돈에 손을 댔다는 소식을 듣게되고 재훈을 찾아간다. 하지만 재훈은 오히려 서연을 의심하고, 협박하지만 서연은 “천만해 내가 시작한 일이야… 성공도... 파멸도 … 내가 선택해!” 불타오르는 분노로 답을 전해 안방극장을 긴장감으로 가득 채웠다.



이날 조여정은 극중 행복한 삶을 꿈꾸는 캐릭터의 각오를 단단한 눈빛과 말투로 그려내 극의 몰입도를 높였고, 더불어 인생의 단 한번의 기회를 지키기 위해 강해져가는 모습을 보이며 앞으로 더욱 쫄깃한 전개를 예고했다. 그녀의 선택이 성공일지, 파멸일지 어떠한 일들이 펼쳐질지 궁금증을 모은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매주 수,목 저녁 오후 10시 KBS2TV에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