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린드블럼도 MLB '역수출' 성공

KBO 평정한 뒤 MLB 복귀
밀워키와 3년 109억 계약

  • 양준호 기자
  • 2019-12-12 14:17:52
  • 스포츠
린드블럼도 MLB '역수출' 성공
조쉬 린드블럼 /연합뉴스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와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이어 내년에는 조쉬 린드블럼(32)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수출’ 성공신화에 도전한다.

ESPN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은 린드블럼이 밀워키와 3년간 912만5,000달러(약 109억원)에 계약했다고 1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옵션을 다 채우면 최대 1,800만달러까지 받을 수 있는 계약이다.

2015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KBO리그에 데뷔한 린드블럼은 지난해 두산 베어스로 이적해 올해 최고의 해를 보냈다. 20승3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다승·승률·탈삼진 1위를 차지해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한국에서 가치를 입증하면서 2011~2014년과 2017년에 이어 다시 MLB 진출의 꿈을 이룬 것이다.

앞서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테임즈가 밀워키를 통해 MLB에 복귀한 뒤 최근 자유계약선수(FA)가 됐고, SK 와이번스를 거친 켈리는 애리조나와 내년까지 2년 계약해 올해 13승14패, 평균자책 4.42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린드블럼은 “나도 이번에는 켈리처럼 MLB에 정착하고 싶다”고 말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