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SEN]키움證 “삼양식품, 지속되는 수출 호조와 신제품 증가 긍정적…목표가↑”

  • 배요한 기자
  • 2020-01-03 10:53:50
  • 종목·투자전략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키움증권은 3일 삼양식품(003230)에 대해 “올해 1분기에도 라면 수출 호조가 지속되고 있으며, 3분기 마라맛 신제품에 이어 4분기에도 다양한 신제품이 시장에 출시되고 있다”면서 목표가를 기존 12만원에서 1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박상준 연구원은 “4분기 삼양식품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20% 증가한 251억원을 기록해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를 중심으로 불닭볶음면 수출이 호조를 보이면서, 4분기 라면 수출액은 80% 성장한 800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수 라면 매출은 신제품 매출 비중이 확대되면서 4분기도 3분기처럼 QoQ/YoY 모두 매출이 성장할 전망”이라며 “4분기 매출액은 1,49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6%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올해 1분기에도 삼양식품의 라면 수출 호조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 1분기 수출 기저가 낮은 가운데 중국 광군제 재고 부담이 예상보다 크지 않고, 동남아/미주지역 수출도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삼양식품은 중국 시장에서 올해도 오프라인 유통망을 중점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지역 커버리지도 동부 연안 중심에서 서쪽 권역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양식품은 올 3분기 마라맛 신제품을 선보이고, 4분기에도 다양한 신제품(불타는 고추짬뽕·바지락 술찜면·미트 스파게티·불닭볶음면 등)을 시장에 출시했다.

박 연구원은 “내수 매출에서 신제품 비중이 10% 수준까지 증가하면서 중장기적인 내수 시장점유율(MS) 상승 동력이 구축되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삼약식품의 올해 예상 PER은 9배 수준으로 주요 음식료 업체 대비 크게 할인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상향된 어닝 파워와 매출 성장세를 감안해 적극적인 비중 확대를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b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