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삼양식품, 4분기 실적 호조·실적 개선 본격화 전망…목표가↑

대신증권 보고서

'삼양식품, 4분기 실적 호조·실적 개선 본격화 전망…목표가↑

삼양식품(003230)은 4·4분기 실적이 기대에 부합할 것으로 전망되고 실적 개선이 본격화할 전망이라며 10일 삼양식품의 목표주가를 13만원으로 높이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대신증권이 전망한 삼양식품의 지난해 4·4분기 연결 기준 삼양식품 매출은 1,524억원, 영업이익은 241억원이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8.8%, 117.3% 증가한 수치이며 시장 컨센서스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한유정 대신증권 연구원은 “라면 신제품 및 라면 외 스낵 신제품의 판매 호조로 국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것으로 추정되며, 중국의 경우 지난해 11월 광군제 판매 호조 및 2018년 4·4분기 유통 채널 변경에 따른 일시 공백 기저 효과, 태국과 대만, 인도네시아 등지로의 수출 물량 확대 및 미국으로의 수출 제품 확장 등으로 해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8% 성장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여전히 저평가 국내 라면 매출 성장 정체는 넘어야할 산임은 분명하나 전통 제품들과 다른 컨셉의 신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고 라면 외 즉석조리식품, 조미소스 등으로의 파생 제품들의 시장 안착 역시 긍정적인 것으로 파악되어 국내 실적 역시 개선될 가능성이 열려있다”며 “지난해 12월 정정 공시를 통해 밀양 신축 공장 투자를 발표한만큼, 증설을 통한 생산 가능 물량 자체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기다릴 가치는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