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물에 젖고 불에 타 폐기한 돈, 지난해 4조3,540억원

1만원권 폐기된 지폐의 절반 넘어
동전은 총 24억원어치 폐기
지폐는 3/4 남아있어야 새돈으로 교환 가능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을때 전액 교환

  • 백주연 기자
  • 2020-01-15 15:10:49
  • 경제동향
물에 젖고 불에 타 폐기한 돈, 지난해 4조3,540억원

실수로 세탁기에 돌려 물에 젖거나 장판 아래서 썩는 등 못 쓰게 돼 폐기된 돈이 지난해 약 4조4,000억원어치에 달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를 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 화폐는 6억4,000만장으로 2018년보다 1,000만장 늘었다. 5만원권이 발행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버려진 돈은 액수로 따지면 4조3,540억원이다.

지폐는 6억1,000만장, 총 4조3,516억원어치가 쓸 수 없어서 버려졌다. 이 가운데 만원권이 3억3,000만장으로 폐기된 지폐의 53.5%였고, 천원권은 2억3,000만장(37.8%), 5,000원권이 4,000만장(6.7%), 5만원권은 1,000만장(2.0%)이 버려졌다. 이렇게 폐기된 화폐는 5t 트럭 114대분에 해당한다.

동전은 2,590만개로 액수로는 24억원어치가 폐기됐다. 이 가운데 10원짜리가 1,110만개(42.9%)로 가장 많았다. 100원짜리는 990만개(38.2%), 50원짜리는 260만개(10.1%), 500원짜리가 230만개(8.8%)로 뒤를 이었다.

한은의 화폐교환 창구에서 바꿔 간 손상 화폐도 7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억6,000만원 늘었다. 돈이 손상된 이유는 화재가 11억5,000만원어치로 가장 많았고 장판 아래 뒀다가 눌어붙거나 습기에 부패한 경우 등 잘못 보관한 경우가 10억7,000만원어치였다. 실수로 세탁기에 돌렸거나 세단기에 넣은 경우는 3억9,000만원어치였다.

한국은행은 화재 등에 지폐가 타버렸을 때, 원래 면적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있어야 전액 새 돈으로 바꿔준다. 남아있는 면적이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반액만, 5분의 2가 채 안 되면 바꿔주지 않는다. 동전은 모양을 알아볼 수 있는 경우에는 전액 교환해준다.
/백주연기자 nice8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