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최현석 셰프, 사문서 위조 의혹..휴대전화 해킹 피해까지

  • 김주원 기자
  • 2020-01-17 11:58:40
  • TV·방송
유명 셰프 겸 방송인 최현석이 사문서 위조 의혹에 휩싸였다.

최현석 셰프, 사문서 위조 의혹..휴대전화 해킹 피해까지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이 전 소속사(플레이팅컴퍼니) 재무이사 등이 주도한 매니지먼트 계약서 위조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현석은 한 시행사로부터 이적 제안을 받았고 위조한 계약서를 증거로 제출하여 지난해 6월말 플레이팅컴퍼니에 매니지먼트 해지를 위한 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최현석 역시 휴대전화 해킹 피해를 당하면서 사생활 유포를 두고 협박을 당했으며 “이것이 계약서를 수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최현석은 최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 방송에서 “다니던 쵸이닷 레스토랑을 그만뒀다.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되는 과정에서 운영 방식이 바뀌었다”고 밝히며 자신이 직접 차린 서울시 성수동 퓨전레스토랑 오픈을 예고하기도 했다.

‘당나귀 귀’ 측은 “현재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