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5~299인 사업장 취업자 첫 감소...'그냥 쉰다' 인구도 200만 돌파

  • 조지원 기자
  • 2020-01-19 17:42:53
  • 경제동향
5~299인 사업장 취업자 첫 감소...'그냥 쉰다' 인구도 200만 돌파

경기 부진으로 인한 자영업자 감소로 종사자 5~299인 사업장 취업자 수가 지난 2004년 통계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일할 능력이 있는데 그냥 쉬는 인구도 통계 작성 이후 200만명을 처음 돌파했다. 경기불황의 여파로 악화한 고용상황이 각종 지표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19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종사자 5~299인 규모의 사업장 취업자 수는 1,457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3,600여명 줄었다. 1~4인 사업장 취업자 수는 995만6,500명으로 23만3,500명 증가했고 300인 이상 사업장 취업자는 259만4,200명으로 7만700명 늘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과 경기불황으로 자영업자들이 폐업했거나 직원을 줄여 1~4인 사업장 영역으로 이동하면서 중소 규모인 5~299인 사업장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자영업자는 전년보다 3만2,300명 줄어든 560만5,600명으로 1995년 이후 가장 적다.

일할 능력이 있음에도 근로를 하지 않은 ‘쉬었음’ 인구도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200만명을 넘어섰다. 통계청 조사 결과 지난해 ‘쉬었음’ 인구는 209만2,000명으로 전년보다 23만8,000명 늘었다. ‘쉬었음’ 인구는 일할 능력이 있지만 병원 치료, 육아, 가사 등 구체적 이유 없이 막연하게 쉬고 싶어서 일하지 않는 사람을 말한다. 정년퇴직 등으로 경제활동을 마무리하는 60세 이상 노인뿐 아니라 20대에서 50대까지 전 연령층에서 골고루 ‘쉬었음’ 인구가 늘어났다. 한국노동연구원은 ‘노동리뷰’ 최신호를 통해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은 그동안 주로 60세 이상 고령층에서 증가했으나 지난해 들어서 60세 미만 연령층의 증가폭이 60세 이상의 증가폭을 상회하는 모습”이라며 “경기 둔화로 인해 남성을 중심으로 주력 연령대 고용이 좋지 않은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세종=조지원기자 j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