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사드비용 100억弗 주장하며 미군철수 언급"

WP, 2017년 7월 미국방부서 열린 브리핑 소개

트럼프, 한국, 미사일, 방어, 사드, 주한미군, 철수

'트럼프, 사드비용 100억弗 주장하며 미군철수 언급'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들 배런과 함께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 착륙한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웨스트팜비치=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7월 내부 브리핑에서 미사일 방어 시스템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주한미군 철수를 언급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자사 기자 2명이 조만간 출간하는 신간 ‘매우 안정적인 천재’에서 2017년 7월20일 미 국방부에서 열렸던 브리핑을 소개하고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 비용이 100억달러(약 11조5,900억원)에 이른다고 전했다.

당시 브리핑은 지금은 모두 물러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대전 이후의 세계 질서와 미국의 위상 유지 방안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에서 한국이 100억달러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시스템은 북한의 중·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격추해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면서 그 지역에서 미군을 철수하거나 한국에 보호비용을 청구할 것을 제시했다고 WP는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브리핑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비용을 한국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취임 초 주한미군 철수를 거론했다는 것은 앞서 여러 책과 언론 보도에서도 소개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4월 인터뷰를 통해서도 한국이 사드 비용을 내는 게 적절하다고 한국에 통보했다며 10억달러 시스템이라고 공개 발언하기도 했다. 이어 곡절을 거쳐 미국이 비용을 부담한다는 합의가 재확인됐다.

WP의 이날 기사에 나온 100억달러라는 수치는 10년 치의 사드 비용으로 추산된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책 ‘공포’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며 ‘10년간 100억달러가 들지도 모른다’고 말했다는 대목이 있다.

한편 신간 제목 ‘매우 안정적인 천재’는 스스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이다. 그는 2018년 초 트럼프 행정부를 다룬 책 ‘화염과 분노’에서 자신의 정신건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나는 안정적인 천재”라고 주장한 바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