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느려진 성장속도...IMF, 올해 세계성장률 전망치 3.4%→3.3% 낮춰

내년은 3.4%로 0.2%포인트 하향 조정
수출의존도 큰 한국경제 반등에도 부정적

  • 황정원 기자
  • 2020-01-20 22:00:01
  • 정책·세금
느려진 성장속도...IMF, 올해 세계성장률 전망치 3.4%→3.3% 낮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AF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이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에도 불구하고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보다 0.1%포인트 낮춘 3.3%로 제시했다. 내년의 경우 0.2%포인트 하향 조정한 3.4%로 바라봐 아주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만큼 수출의존도가 큰 한국경제의 반등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 같은 내용의 세계경제전망 수정안을 발표했다. 올해와 내년 세계경제가 각각 3.3%, 3.4%로 지난해(2.9%)보다 개선되나 폭은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선진국은 미국, 유로존, 영국, 홍콩 등의 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 영향으로 올해 0.1%포인트 낮춘 1.6%를, 신흥개도국은 0.2%포인트 내린 4.4%로 내다봤다. 내년의 경우 선진국은 기존과 같은 1.6%를 유지했으나 개도국은 0.2%포인트 하향 조정해 4.6%로 전망했다. 한국에 대한 전망치(기존 2.2%)는 별도로 담기지 않았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성장을 주도할 국가와 산업이 없어 세계 경제 성장력 자체가 떨어졌고 생각보다 성장속도가 더 느리다”며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에는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IMF는 제조업·세계 교역의 저점 통과에 대한 잠정 신호, 완화적 통화정책 확산, 미중 무역협상 진전 등의 긍정요인에도 불구하고 이란 사태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고조되고 미국과 교역국간의 관계 악화 및 금융시장 심리 약화 가능성 등을 하방리스크로 봤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여전히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회복이라고 표현은 하지만 지속 침체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IMF는 미국에 대해 올해 2.0%로 0.1%포인트 낮췄고 내년은 1.7%를 유지했다. 중국의 경우 미중 합의 영향으로 올해 0.2% 상향 조정한 6.0%로 전망했지만 내년은 5.8%로 0.1%포인트 낮췄다. 김정식 연세대 교수는 “한국과 미국 모두 올해 선거가 있고 기저효과가 있어 지난해보다 성장률이 높아지는 건 사실이나 내년 이후 어떻게 회복할지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