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란 "다보스포럼 불참...주최측이 일방적으로 일정 취소"

"주최측이 초청했지만 동의없이 프로그램 변경"
앞서 참석 알려지며 미국과 외교전 주목돼

  • 전희윤 기자
  • 2020-01-20 20:23:41
  • 정치·사회
이란 '다보스포럼 불참...주최측이 일방적으로 일정 취소'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 /AP연합뉴스

이란 외무부가 21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열리는 제50회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이 참석하려 했지만 이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외무부 대변인은 20일 “다보스포럼 주최 측이 자리프 장관에게 서면과 인편으로 초청해 참석하려 했다”며 “그러나 주최 측은 개회 직전 갑자기 자리프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던 회의와 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주최 측이 이란 외무부에 동의를 구하지 않고 다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무사비 대변인은 취소됐다는 일정을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한편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사령관 폭사와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직후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애초 자리프 장관이 참석하기로 하면서 국제무대에서 미국과 이란이 벌일 ‘외교전’에 관심이 쏠렸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